행안부, 내일부터 자전거 음주운전 단속...적발시 범칙금 3만원

입력 2018-09-27 08:36

오는 28일부터는 술에 취한 상태로 자전거를 운전하다 적발될 경우 3만원의 범칙금을 내야 한다.

27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자전거 음주운전을 금지한 개정 도로교통법이 28일부터 본격 시행에 들어간다.

개정법에는 자전거 음주운전을 단속하고, 처벌할 수 있는 근거 규정이 신설됐다.

예전에도 자전거 음주 운전 금지 조항은 있었지만, 단속·처벌 규정이 없어 실효성이 없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단속은 경찰이 맡는다. 일반 도로뿐 아니라 한강변 자전거 도로 등에서도 단속이 이뤄질 수 있다.

단속 기준은 혈중알코올농도 0.05%로, 이 이상이면 범칙금 3만원을 내야 한다.

관련 법에는 20만원 이하 벌금이나 구류, 과태료에 처할 수 있도록 했지만 시행령에서 범칙금을 3만원으로 정했다.

자동차 음주운전과는 달리 혈중알코올농도 수준이 기준치를 훨씬 넘더라도 범칙금은 3만원으로 같다. 만약, 음주측정에 불응하면 범칙금 10만원이 부과된다.

아울러 자전거를 탈 때 안전모 착용 의무화도 28일부터 적용된다. 다만, 단속·처벌 규정이 없는 만큼 안전모를 쓰지 않더라도 별다른 불이익은 없다.

행안부는 "자전거 안전모 착용문화 확산을 위한 교육과 홍보에 집중하기 위해 입법 당시부터 처벌 없는 자전거 안전모 착용 규정을 도입했다"며 "현재 처벌 규정 도입은 검토하고 있지 않으며 사회적 합의를 바탕으로 추진할 사안"이라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영상] 칩4 동맹 때문에 '쥐포'된 동아시아. 그게 대체 뭐길래?
  • [뻔뻔징어] MBTI 같은 성격 검사, 고대에도 했다고?
  • [뻔뻔징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해외 분위기, 생생히 전해드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448,000
    • -2.19%
    • 이더리움
    • 2,488,000
    • -1.43%
    • 비트코인 캐시
    • 182,000
    • -0.93%
    • 리플
    • 507.3
    • +0.92%
    • 위믹스
    • 3,454
    • -3.03%
    • 에이다
    • 725.1
    • -3.76%
    • 이오스
    • 2,057
    • +12.77%
    • 트론
    • 92.53
    • -0.86%
    • 스텔라루멘
    • 163.8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450
    • -0.12%
    • 체인링크
    • 10,980
    • -3.77%
    • 샌드박스
    • 1,659
    • -3.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