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예은, JYP는 내게 가족…“나는 가족이랑 오래 있으면 힘들다”

입력 2018-06-05 00:17

(출처=MBN'비행소녀'방송캡처)
(출처=MBN'비행소녀'방송캡처)

핫펠트 예은이 전 소속사 JYP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4일 방송된 MBN ‘비행소녀’에서는 청담동을 떠나는 예은의 굿바이 홈파티 현장이 공개됐다. 이 자리에서 예은은 절친들에게 현 소속사 아메바 컬쳐와 전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속내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이날 예은은 “이제 원더걸스는 아니냐”라는 친구의 질문에 “그렇다. 이제는 아니다. JYP는 이제 내게 가족 같은 느낌이다”라며 “가족이랑 오래 있으면 좋지 않냐. 그러나 나는 좀 힘들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예은은 “나는 어릴 때와는 많이 달라졌는데 가족들은 내게 어릴 때의 모습을 바라지 않느냐. 그게 JYP에서의 느낌이다”라며 “지금 소속사 아메바는 낯설긴 하지만 잘 맞는 새 친구 느낌이다. 내가 힘들어할 때 잘할 거라고 다독여준다. 그게 좋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1 13:4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284,000
    • -3.29%
    • 이더리움
    • 4,890,000
    • -2%
    • 비트코인 캐시
    • 1,684,000
    • -9.22%
    • 리플
    • 1,767
    • -8.12%
    • 라이트코인
    • 445,500
    • -8.56%
    • 에이다
    • 2,039
    • -3.59%
    • 이오스
    • 11,450
    • -12.52%
    • 트론
    • 158.1
    • -10.83%
    • 스텔라루멘
    • 802
    • -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420,000
    • -6.75%
    • 체인링크
    • 57,450
    • -8.81%
    • 샌드박스
    • 582.9
    • -11.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