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ㆍ제일모직, 합병 발표 30여일만에 주가 제자리

입력 2015-07-08 15:12

삼성과 엘리엇의 합병 비율을 놓고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주가가 합병 발표 30여 거래일 만에 이전 수준으로 하락하며 장을 마감했다. 특히 제일모직의 하락폭이 삼성물산의 하락폭 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제일모직은 전일대비 4000원(2.26%) 하락한 17만30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삼성물산도 2.17% 하락한 6만3000원을 기록했다.

지난 5월26일 합병을 발표한 당일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주가는 각각 18만8000원, 6만3500원에 장을 마쳤다.

합병 발표 이후 주식 거래일 기준 32여일만인 이 날 제일모직은 합병 발표일 보다 1만5000원 하락한 17만3000원, 삼성물산은 500원 하락한 6만3000원으로 제일모직의 하락폭이 삼성물산 보다 컸다.

이는 제일모직에 대한 고평가 논란과 보호예수물량 해제 등에 따른 부담에 삼성물산에 비해 주가 하락폭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001,000
    • -3.51%
    • 이더리움
    • 4,990,000
    • -1.09%
    • 비트코인 캐시
    • 764,000
    • -1.48%
    • 리플
    • 1,340
    • -3.04%
    • 라이트코인
    • 239,000
    • -4.89%
    • 에이다
    • 2,669
    • -2.13%
    • 이오스
    • 5,720
    • -1.8%
    • 트론
    • 122.9
    • -2.38%
    • 스텔라루멘
    • 455.5
    • -3.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600
    • -1.65%
    • 체인링크
    • 35,250
    • +5.38%
    • 샌드박스
    • 928.5
    • -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