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일본 프로야구 후지나미, 코로나19 확진 판정…4월 개막 앞두고 '초비상'

입력 2020-03-27 09:04

한신 타이거즈 동료 2명도 '양성'

(연합뉴스)
(연합뉴스)

일본 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즈의 투수 후지나미 신타로(26)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일본 프로야구 선수 중 첫 '코로나19' 확진자다. 이로 인해 4월 개막을 앞둔 일본 프로야구에도 '초비상'이 걸렸다.

일본 프로야구 한신 구단은 26일 소속팀 투수 후지나미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스포츠호치, 교도통신 등 일본 현지 매체들은 후지나미가 후각과 미각에 이상을 느껴 효고현의 한 병원을 방문했고, 의사 권유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또한 후지나미의 동선을 통해 그와 함께 밥을 먹은 한신 선수 2명도 '코로나19' 추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한신은 이날 니시노미야의 나루오하마 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소프트뱅크 호크스와의 2군팀 연습게임을 즉각 취소하고, 홈 구장인 고시엔 구장과 시설 소독에 나섰다.

팀내 소속 선수와 스태프 전원에게 자가격리 지시를 내렸으며 4월 1일까지 예정됐던 연습도 중단했다.

이로 인해 일본 프로야구 개막에도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일본야구기구(NPB)는 애초 일본 프로야구 개막을 3월 20일에서 4월 10일 이후로 미뤘으나, 일본 정부의 요청으로 4월 24일 이후로 다시 연기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일본 프로야구 선수가 '코로나19'에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개막에도 지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97,000
    • +0.39%
    • 이더리움
    • 173,300
    • +1.7%
    • 리플
    • 217.8
    • +0%
    • 라이트코인
    • 49,000
    • +0.06%
    • 이오스
    • 2,833
    • +0.85%
    • 비트코인 캐시
    • 285,800
    • +0%
    • 스텔라루멘
    • 50.36
    • +1.23%
    • 트론
    • 14.43
    • +0.42%
    • 에이다
    • 38.9
    • +0.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4,000
    • -0.37%
    • 모네로
    • 64,500
    • +1.18%
    • 대시
    • 81,650
    • -0.06%
    • 이더리움 클래식
    • 6,190
    • +0.32%
    • 44.87
    • +0.07%
    • 제트캐시
    • 40,060
    • +2.74%
    • 비체인
    • 3.907
    • +0.15%
    • 웨이브
    • 1,144
    • -0.87%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8
    • +1.54%
    • 비트코인 골드
    • 8,825
    • -0.34%
    • 퀀텀
    • 1,545
    • +1.64%
    • 오미세고
    • 666.6
    • +0.32%
    • 체인링크
    • 2,761
    • -0.43%
    • 질리카
    • 4.88
    • +2.28%
    • 어거
    • 11,770
    • +0.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