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상보] 뉴욕증시, 사상 최대 경기부양책 합의에 이틀째 상승세...다우 2.39%↑

입력 2020-03-26 07:00

뉴욕증시는 25일(현지시간) 미국 정부와 의회가 2조 달러(약 2400조 원) 규모 사상 최대 경기부양책에 합의한 가운데 혼조세를 나타냈다.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95.64포인트(2.39%) 상승한 2만1200.55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28.23포인트(1.15%) 오른 2475.5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33.56포인트(0.45%) 하락한 7384.29에 각각 장을 마쳤다. 다우지수가 종가 기준으로 이틀 연속 상승한 것은 지난 2월 6일 이후 처음이다. 전날 다우지수는 2112.98포인트(11.37%) 폭등하면서 지난 1933년 이후로 최대 상승 폭을 기록한 바 있다.

이날 미 정부와 의회는 2조 달러 규모의 대규모 부양책에 합의했다. 당초 거론되던 1조 달러보다 훨씬 큰 수준으로 대기업에 대한 구제 금융과 중소기업 지원, 개인에 대한 현금 지급, 의료 지원 등의 내용이 광범위하게 포함됐다. 항공산업 등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산업에 현금을 보조하는 방안도 담겨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무제한 양적완화(QE)에 돌입한 데 이어 대규모 재정부양책까지 합의가 이뤄지면서 미국 경기 부양 기대감이 커졌다.

이날 벤 버냉키 전 연준 의장 등 주요 인사들의 발언도 시장을 안정시켰다.

버냉키 전 의장은 “코로나19로 가파른 경기 침체가 발생하겠지만, 빠른 반등이 뒤따를 것”이라면서 “이번 위기는 대공황이라기보다는 재연 재난에 가깝다”고 주장했다.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도 “미 경제가 전에 없는 단기 충격에 직면하겠지만 이후 빠르게 반등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장중 1300포인트까지 올랐던 다우지수는 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의 발언이 전해지면서 막판 상승폭을 대폭 줄였다. 샌더스 상원의원은 공화당 일부 의원들이 실업 보험강화에 대한 반대를 철회하지 않는다면 부양책을 보류할 수 있다는 경고를 내놨다. 실업보험 강화가 안 될 경우 해고 금지 등 기업에 대한 지원 조건을 더 강화할 때까지 법안 통과를 보류하겠다는 것이다.

요세프 아바시 INTL FC스톤 미국 기관 주식 담당 이사는 “투자자들은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질수록 더 많은 사람이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면서 “현 시점에서 지속적인 주가 반등을 보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산업주가 5.29% 올랐다. 커뮤니케이션은 1.59% 하락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48,000
    • +0.28%
    • 이더리움
    • 208,800
    • +1.7%
    • 리플
    • 241.5
    • +0.46%
    • 라이트코인
    • 56,050
    • +0.45%
    • 이오스
    • 3,307
    • +0.52%
    • 비트코인 캐시
    • 321,500
    • -2.55%
    • 스텔라루멘
    • 60.84
    • +1.08%
    • 트론
    • 16.46
    • +0.18%
    • 에이다
    • 43.8
    • +0.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5,500
    • +2.31%
    • 모네로
    • 68,950
    • -0.36%
    • 대시
    • 91,100
    • -0.44%
    • 이더리움 클래식
    • 7,025
    • +1.44%
    • 47.44
    • +0.49%
    • 제트캐시
    • 47,660
    • +4.93%
    • 비체인
    • 4.759
    • +0.4%
    • 웨이브
    • 1,213
    • +0.4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2.9
    • +5.71%
    • 비트코인 골드
    • 12,070
    • +16.84%
    • 퀀텀
    • 1,812
    • +5.84%
    • 오미세고
    • 751.9
    • -0.28%
    • 체인링크
    • 4,070
    • +18.04%
    • 질리카
    • 5.544
    • -0.4%
    • 어거
    • 12,440
    • -0.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