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한국항공우주, 신규 수주가 주가 방향성 결정 ‘목표가↓’-미래에셋대우

입력 2020-02-17 08:10

▲한국항공우주의 신규 수주 및 수주 잔고 현황을 나타낸 표다.  (출처=미래에셋대우 리서치센터)
▲한국항공우주의 신규 수주 및 수주 잔고 현황을 나타낸 표다. (출처=미래에셋대우 리서치센터)

미래에셋대우는 한국항공우주가 신규 수주 부진 영향으로 주가 하락을 겪고 있다고 분석, 향후 수주 규모가 관건이라며 목표주가를 기존 5만2000원에서 4만4000원으로 15% 하향했다. 다만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이재광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17일 “한국항공우주 주가는 9월 이후 약 26% 하락했는데 이는 신규 수주 부진 영향이 컸을 것으로 판단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연구원은 “지난해 신규 수주는 1조3000억 원으로 18년 2조9000억 원대비 53% 급감했으며, 19년 초 목표치 2조6000억 원 대비해서도 49% 미달했다”며 “이로 인해 수주 잔고 역시 18년 말 18조5000억 원에서 19년 말 16조9000억 원으로 9%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한미 방위비 인상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국산 무기체계 구입비용 감소 우려가 대두됐고 인도네시아의 KFX 개발 분담금 지급도 지연됐다”며 “보잉 737 Max 운항 중단 지속 등 동사에 부정적인 이슈 역시 주가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한다”고 짚었다.

그는 “올해 신규 수주 목표를 4조2000억 원으로 전년비 213% 증가할 것으로 제시한다”며 “지연된 신규 수주 효과를 제거하면 실질 신규 수주는 3조1000억 원으로 전년비 27% 증가하는 수준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주산업 특성 상 주가 방향성은 신규 수주가 중요할 것”이라며 “현재 주가는 사측이 제시한 목표치가 반영되지 않았다고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실적과 관련해서는 “지난해 매출액은 3조1000억 원으로 전년비 11% 증가했고, 연초 목표치를 충족했다”며 “영업이익은 2750억 원으로 전년비 88% 급증했고, 일회성 성격의 이익을 감안하더라도 약 26%가량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부진한 신규 수주를 반영하여 실적 추정치를 하향했다”면서도 “4분기에 지연된 1조1000억 원 규모의 수주는 상반기 성사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올해는 완제기 수출 수주도 가시화될 가능성도 크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한 이유를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87,000
    • +1.82%
    • 이더리움
    • 204,500
    • +3.28%
    • 리플
    • 239
    • +3.2%
    • 라이트코인
    • 55,350
    • +4.63%
    • 이오스
    • 3,265
    • +1.87%
    • 비트코인 캐시
    • 308,800
    • +1.41%
    • 스텔라루멘
    • 60.05
    • +2.65%
    • 트론
    • 16.59
    • +2.72%
    • 에이다
    • 43.34
    • +4.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7,600
    • -0.83%
    • 모네로
    • 69,250
    • -0.65%
    • 대시
    • 88,500
    • +3.15%
    • 이더리움 클래식
    • 6,815
    • +3.1%
    • 48.03
    • +1.33%
    • 제트캐시
    • 44,470
    • +0.79%
    • 비체인
    • 4.681
    • +9.04%
    • 웨이브
    • 1,215
    • +4.11%
    • 베이직어텐션토큰
    • 197.3
    • +2.76%
    • 비트코인 골드
    • 9,450
    • +1.07%
    • 퀀텀
    • 1,694
    • +2.79%
    • 오미세고
    • 729
    • +3.85%
    • 체인링크
    • 3,388
    • +14.23%
    • 질리카
    • 5.63
    • -0.71%
    • 어거
    • 12,320
    • +1.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