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중국 업체 물량 공세…삼성전자, 작년 인도 스마트폰 시장서 3위로 하락

입력 2020-01-27 15:27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오포 급격한 성장 기록

▲지난해 4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 업체별 점유율.  (자료=카운토포인트리서치)
▲지난해 4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 업체별 점유율. (자료=카운토포인트리서치)

삼성전자가 세계 2위 스마트폰 시장인 인도에서 중국 브랜드에 밀려 처음으로 3위를 기록했다.

27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작년 4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출하량 점유율 19%로 전년 동기(20%) 대비 1%포인트 떨어지면서 샤오미, 비보에 이은 3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가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분기별 3위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줄곧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하다 2018년 샤오미에 처음 1위를 내준 후 정상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작년 인도 공략을 위해 갤럭시A, 갤럭시M 등으로 라인업을 재편했지만, 중국업체의 저가 물량 공세를 이겨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샤오미는 작년 4분기 27%로 1위를 유지했다. 비보는 전년(10%) 동기 대비 11%포인트 상승한 21%를 기록하며 2위에 올랐다. 4∼5위 역시 중국 업체인 오포(12%), 리얼미(8%)였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중국 업체 합산 점유율은 2018년 60%에 비해 작년 72%까지 올랐다"며 "샤오미, 리얼미, 원플러스는 오프라인 판매 지점을 늘리고 비보 등은 온라인 채널 점유율을 높이면서 대폭 성장했다"고 분석했다.

한편,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작년 인도 스마트폰 시장은 전년 대비 7% 성장해 총출하량이 1억5800만대로, 연간 출하량으로도 미국을 제치고 세계 2위를 기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485,000
    • +0.05%
    • 이더리움
    • 311,000
    • -0.8%
    • 리플
    • 326.4
    • +0.74%
    • 라이트코인
    • 89,450
    • +3.59%
    • 이오스
    • 4,870
    • +1.67%
    • 비트코인 캐시
    • 442,800
    • -0.83%
    • 스텔라루멘
    • 83.35
    • -0.48%
    • 트론
    • 23.79
    • +0.81%
    • 에이다
    • 69.69
    • +1.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3,200
    • -3.28%
    • 모네로
    • 94,600
    • -0.79%
    • 대시
    • 123,900
    • -2.29%
    • 이더리움 클래식
    • 11,300
    • +2.36%
    • 70.51
    • -1.44%
    • 제트캐시
    • 72,800
    • -0.34%
    • 비체인
    • 7.884
    • +0.13%
    • 웨이브
    • 1,676
    • -2.1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4.5
    • +3.87%
    • 비트코인 골드
    • 12,070
    • -1.71%
    • 퀀텀
    • 2,842
    • +0.04%
    • 오미세고
    • 1,318
    • +1.54%
    • 체인링크
    • 4,909
    • -2.89%
    • 질리카
    • 8.86
    • +3.5%
    • 어거
    • 15,640
    • -1.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