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컨콜 종합] 기아차, 신차 앞세워 수익성 개선 지속

입력 2020-01-22 17:28

판매 대수 1.4% 줄었지만, 고수익 차종 판매 확대로 매출ㆍ영업익 늘어

(사진제공=기아차)
(사진제공=기아차)

기아자동차가 올해에도 신차를 앞세워 판매 확대와 수익성 개선에 나선다.

기아차는 22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경영실적 콘퍼런스콜을 열고 2019년 실적을 발표했다.

기아차의 지난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7.3%, 73.6% 증가한 58조1460억 원, 2조97억 원을 기록했다.

판매 대수는 전년(281만2293대) 대비 1.4% 감소한 277만2076대에 머물렀지만, △고수익 차종의 판매 확대에 따른 믹스 개선 △경쟁력 있는 신차 출시 △우호적인 환율 효과 등에 힘입어 매출액과 영업익이 크게 늘었다.

▲기아차 SUV 셀토스  (사진제공=기아차)
▲기아차 SUV 셀토스 (사진제공=기아차)

◇중국 시장 부진, 셀토스로 만회=기아차는 지난해 중국 시장에서 부진했지만, 이를 SUV 셀토스로 만회할 계획이다.

기아차의 중국 시장 판매량은 현지 수요 부진으로 전년 대비 17.1% 줄어든 29만6000대를 기록했다. 다만, 12월 출시된 셀토스가 12월에만 3000대 판매된 만큼, 올해에는 지난해의 부진을 만회할 것으로 기대한다는 설명이다.

◇유럽 환경 규제, 물량 줄여 대응=유럽의 환경 규제에는 전체적인 물량을 2만 대 줄여 대응하겠다고 설명했다.

기아차는 "줄어드는 차는 모닝 등 일부 소형차로 손익에 큰 차이를 주지 않는다"며 "일부 영향은 받겠지만 걱정할 정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배당은 주당 1150원=배당은 '보통주 1주당 1150원'으로 잡았다.

기아차는 "배당은 중장기 계획에서 밝힌 바와 같다"며 "단기적으로는 내실을 기하는 쪽이 주주의 가치를 높이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14,000
    • -0.9%
    • 이더리움
    • 318,200
    • -1.33%
    • 리플
    • 325.4
    • -2.84%
    • 라이트코인
    • 90,550
    • -3.05%
    • 이오스
    • 4,973
    • -2.39%
    • 비트코인 캐시
    • 461,600
    • -1.3%
    • 스텔라루멘
    • 83.63
    • -3.18%
    • 트론
    • 24.37
    • -1.61%
    • 에이다
    • 70.81
    • -1.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1,000
    • -1.04%
    • 모네로
    • 97,600
    • +0.05%
    • 대시
    • 124,000
    • -3.13%
    • 이더리움 클래식
    • 11,210
    • -3.94%
    • 71.48
    • -1.3%
    • 제트캐시
    • 73,650
    • -1.14%
    • 비체인
    • 8.258
    • +1.72%
    • 웨이브
    • 1,675
    • -1.6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3.6
    • -5.26%
    • 비트코인 골드
    • 11,980
    • -3.54%
    • 퀀텀
    • 2,854
    • -2.56%
    • 오미세고
    • 1,301
    • -3.7%
    • 체인링크
    • 4,903
    • -4.42%
    • 질리카
    • 8.83
    • -1.13%
    • 어거
    • 15,870
    • -1.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