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피플] 이승우 국표원장 “올해는 표준물질 국산화 원년…소부장 자립 이끌겠다”

입력 2020-01-21 17:50

“불화수소 검사 위한 표준가스 등 올해 40개 표준물질 개발”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 (사진제공=국가기술표준원)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 (사진제공=국가기술표준원)
“올해를 ‘표준물질 국산화’의 원년으로 삼고 소재·부품·장비 자립을 위한 표준화와 시험인증 지원에 박차를 가하겠다.”

일본 수출규제로 주목받았던 소재·부품·장비 국산화의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표준 물질 개발에 앞장서고 있는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이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원장은 “올해 120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표준물질의 개발과 보급·유통체계 구축을 위한 ‘상용표준물질개발보급사업’을 추진한다”며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는 국내 표준물질 산업 생태계가 이번 사업으로 표준물질 내수시장 활성화와 표준물질의 국산화가 시작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표준물질은 개발된 소재의 성분, 특성 등을 평가·확인하거나 분석기기를 교정하는 데 사용되는 기준물질을 말한다. 예를 들면 불순물의 양이 인증된 표준가스나 성분·함량이 인증된 금속 등이 표준물질에 속한다.

이 원장은 “올해 반도체 공정용 불화수소가스 검사를 위한 표준가스, 반도체 디스플레이 공정용 박막두께 표준물질, 첨단산업용 이산화티타늄 표준물질 등 40개 표준물질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미 첫발은 뗀 상태다. 국표원은 최근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과 상용표준물질개발보급사업을 종합 지원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세 기관은 MOU에 따라 국내 업체가 양질의 표준물질을 개발하고 보급·유통할 수 있도록 기술지원 및 사업연계 등 종합지원체계를 갖추기로 했다.

이 원장은 “미래산업의 기반이 되는 첨단소재의 국제표준을 선점하기 위해 첨단소재 표준포럼을 운영하고 나노, 고분자, 세라믹 등 분야별 표준기술 연구회를 구성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첨단소재 표준화 로드맵을 수립하고 체계적인 국제표준화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 원장은 한국 경제의 핵심 미래성장동력사업인 ‘시스템반도체·미래차·바이오’ 등 이른바 ‘빅3’를 비롯한 혁신 산업 분야의 국제표준 개발을 통해 우리 기업의 글로벌 시장 선점을 통한 수출 증대에 주력한다는 목표도 밝혔다.

이 원장은 “올해 혁신 산업 분야의 산업 정책에 기반을 둔 표준화 전략 로드맵을 수립하고 국제표준은 50종을 개발할 계획”이라며 “국가 연구개발 성과가 표준 개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연구개발(R&D)과 표준의 연계를 강화하기 위한 제도 개선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국제표준 선점을 위한 국제협력 강화에도 속도를 더 한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9월 ISO(국제표준화기구) 총회에서 역대 7번째 이사국 진출에 성공하고 ISO와 IEC(국제전기기술위원회)의 의장, 간사 등 임원 수임을 확대하는 등 국제표준화 무대에서 위상을 드높이고 있다.

이 원장은 “이사회 활동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데 필요한 국제표준이 시의적절하게 개발될 수 있도록 ISO 전략에 반영하고 개도국과의 표준 협력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는 신남방, 신북방, 중동 및 아프리카로 우리의 수출 시장을 넓혀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원장은 “2021년 ‘한-아세안 표준화 공동연구센터’ 설립을 본격 추진해 신남방 정책의 핵심인 아세안과의 표준 협력을 강화하겠다”며 “아세안 국가에 우리나라의 표준과 시험인증 체계를 전수하고, 아세안 국가의 기술규제를 선제적으로 해소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29,000
    • -1.03%
    • 이더리움
    • 169,800
    • -1.05%
    • 리플
    • 217.5
    • +0.74%
    • 라이트코인
    • 48,980
    • +0.82%
    • 이오스
    • 2,796
    • +0.07%
    • 비트코인 캐시
    • 283,300
    • +0.14%
    • 스텔라루멘
    • 49.92
    • -0.4%
    • 트론
    • 14.31
    • -1.17%
    • 에이다
    • 38.82
    • -0.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3,800
    • -0.79%
    • 모네로
    • 63,350
    • +3.01%
    • 대시
    • 81,950
    • -1.5%
    • 이더리움 클래식
    • 6,150
    • -0.73%
    • 44.7
    • +0.45%
    • 제트캐시
    • 39,280
    • +0.13%
    • 비체인
    • 3.929
    • +0.61%
    • 웨이브
    • 1,155
    • +0.17%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4.4
    • -0.63%
    • 비트코인 골드
    • 8,910
    • -1.82%
    • 퀀텀
    • 1,526
    • -0.39%
    • 오미세고
    • 667.8
    • +1.66%
    • 체인링크
    • 2,756
    • -1.36%
    • 질리카
    • 4.79
    • +0.21%
    • 어거
    • 11,760
    • -3.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