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김용환 현대제철 부회장 “기본·최적·대응·책임 4가지에 중점두자"

입력 2020-01-02 14:35

“본원 경쟁력 강화의 원년…질적 성장 이룰 것”

"올해도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기업체질 강화를 통한 지속성장 동력 확보’에 중점을 두고자 합니다."

김용환<사진> 현대제철 부회장이 2일 신년사를 통해 이 같이 밝히며 이를 실현하기 위한 4가지 전략방향을 제시했다.

김 부회장은 "우선 기본에 충실한 성장이 바탕이 돼야한다"면서 "최대생산, 최대매출 등 외형적 규모와 양적 성장에 치중하던 기존 경향에서 벗어나 올해는 최적생산, 최고수익 실현을 통한 질적 성장을 이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수익성 중심의 경영체제를 확립하고 세계 최고의 기술력과 품질수준을 확보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김 부회장이 두 번째로 언급한 전략은 '사업구조 최적화'다. 그는 "경쟁력이 있는 사업과 전략적으로 육성할 핵심사업을 중심으로 기업체질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기존의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의 강점에서 벗어나 핵심사업과 고부가가치 제품에 집중할 수 있도록 사업구조 개편을 추진해 나가고자 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선제적 변화 대응'에 대한 중요성도 강조했다. 김 부회장은 "불확실성이 일상화된 경영환경에서 지속성장을 담보하는 방법은 우리가 처한 상황을 정확히 인식하고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조직역량을 확보하는 것"이라며 "위협과 기회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리스크 대응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 부회장이 마지막으로 '사회적 책임 실천'을 강조했다. 그는 "기업이 영속하기 위해서는 안전·환경·보건 등 사회의 공통가치에 대한 진정성이 수반돼야 한다"면서 "회사는 원칙에 충실한 기업경영을 추구하고 직원들은 사회적 가치에 참여하는 방식을 통해 지역사회의 신뢰와 공감을 확보하고, 사회적 소명에 충실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김 부회장은 "올해도 우리 앞에 많은 문제들이 산적해 있지만, 안전과 환경에 대한 원칙을 최우선의 선결목표로 새기고 축적된 경험과 경쟁력으로 이를 극복해 나아가자"며 신년사를 마무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04,000
    • -0.02%
    • 이더리움
    • 205,000
    • -0.53%
    • 리플
    • 239.6
    • -0.87%
    • 라이트코인
    • 55,500
    • -0.89%
    • 이오스
    • 3,264
    • -0.55%
    • 비트코인 캐시
    • 321,900
    • +3.5%
    • 스텔라루멘
    • 60.14
    • -0.69%
    • 트론
    • 16.52
    • -0.96%
    • 에이다
    • 43.62
    • +0.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1,200
    • +14.56%
    • 모네로
    • 69,050
    • -1.36%
    • 대시
    • 89,950
    • +0.17%
    • 이더리움 클래식
    • 6,980
    • +3.03%
    • 47.69
    • -1.63%
    • 제트캐시
    • 44,680
    • -0.6%
    • 비체인
    • 4.704
    • +0.06%
    • 웨이브
    • 1,186
    • -3.58%
    • 베이직어텐션토큰
    • 195.5
    • -2.64%
    • 비트코인 골드
    • 10,400
    • +8.22%
    • 퀀텀
    • 1,795
    • +4.79%
    • 오미세고
    • 738.1
    • -0.14%
    • 체인링크
    • 3,527
    • +3.49%
    • 질리카
    • 5.52
    • -1.38%
    • 어거
    • 12,38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