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故 구자경 LG 명예회장 빈소 조문

입력 2019-12-15 15:48

LG-삼성 사돈 관계 인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5일 오후 서울의 한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뒤 나서고 있다. 오른쪽은 이 부회장을 배웅나온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5일 오후 서울의 한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뒤 나서고 있다. 오른쪽은 이 부회장을 배웅나온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5일 고(故)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 부회장은 장례식 이틀째인 이날 오후 2시 40분께 서울 한 대형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구 회장의 빈소를 찾았다.

이 부회장은 20여 분 간 머무르며 상주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과 구 명예회장의 손자인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유족에게 위로의 뜻을 전하고 자리를 떴다.

이 부회장이 빈소를 떠날 때 상주 구본능 회장이 엘리베이터까지 직접 배웅했다.

구 명예회장의 장례식은 비공개 가족장으로 유족은 조문과 조화를 공식적으로 사양하고 있으나, 범LG 일가와 일부 주요 인사에 한해 조문을 받고 있다.

삼성과 LG는 사돈 관계다. LG 구인회 창업 회장의 3남이자 구 명예회장의 동생인 구자학 아워홈 회장과 삼성 이병철 창업 회장의 차녀 이숙희 여사(이 부회장의 고모)가 1957년 결혼했다.

이 부회장은 그룹 간 인연으로 지난해 5월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별세했을 때도 직접 조문했다.

비공개 가족장임에도 이날 이 부회장을 비롯해 LG가와 동업관계였던 GS그룹 회장을 지낸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이홍구 전 국무총리,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아들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등 정·재계 주요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394,000
    • +3.58%
    • 이더리움
    • 197,900
    • +1.49%
    • 리플
    • 267.9
    • +0.3%
    • 라이트코인
    • 69,700
    • +5.85%
    • 이오스
    • 4,675
    • +7.08%
    • 비트코인 캐시
    • 420,900
    • +1.25%
    • 스텔라루멘
    • 69.4
    • +1.77%
    • 트론
    • 19.81
    • +0.81%
    • 에이다
    • 55.54
    • +5.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0,600
    • +7.28%
    • 모네로
    • 76,450
    • +2.48%
    • 대시
    • 132,500
    • -0.53%
    • 이더리움 클래식
    • 12,130
    • +13.15%
    • 46.72
    • -1.25%
    • 제트캐시
    • 64,400
    • +0.7%
    • 비체인
    • 6.628
    • -0.75%
    • 웨이브
    • 1,000
    • +0.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9.1
    • +6.28%
    • 비트코인 골드
    • 13,680
    • +0.29%
    • 퀀텀
    • 2,314
    • +2.21%
    • 오미세고
    • 930.1
    • -0.2%
    • 체인링크
    • 3,020
    • -0.1%
    • 질리카
    • 5.893
    • -0.39%
    • 어거
    • 16,830
    • -1.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