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국립과천과학관, 천연기념물 장수하늘소 애벌레 '암·수 한 쌍' 성충으로 탈바꿈

입력 2019-12-15 12:00

(사진제공=국립과천과학관)
(사진제공=국립과천과학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과천과학관은 지난 8월 강원도 춘천 일대에서 발견한 천연기념물 제218호 장수하늘소 애벌레가 그동안 번데기 과정을 거쳐 지난 11월 말, 12월 초에 각각 암‧수 한 쌍 장수하늘소 성충으로 탈바꿈 했다고 15일 밝혔다.

암컷 장수하늘소 애벌레의 경우 11월 4일 번데기로 바뀐 지 26일 만인 지난 11월 29일 허물을 벗고 현재 몸길이는 약 81㎜이다. 수컷 장수하늘소도 약 23일간의 번데기 과정을 거쳐 지난 12월 6일 성충으로 탈바꿈 했으며 몸길이는 85㎜ 정도다.

장수하늘소는 생애의 대부분을 애벌레 형태로 보내며, 마지막 단계인 성충으로서의 생존기간은 성장 환경에 따라 달라지지만 보통 1~2개월 정도로 짧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성충 두 마리 모두 건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어 과천과학관은 내년 1월까지는 짝짓기, 산란 유도를 통해 다량의 알을 채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수하늘소는 한번에 50여개의 알을 낳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과천과학관은 생존율을 80-90%이상으로 높인다는 목표다. 앞으로 대량증식에 성공할 경우 과천과학관은 살아있는 장수하늘소를 유일하게 관찰‧체험해 볼 수 있는 생태 전시관으로 각광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배재웅 국립과천과학관장은 “성충을 길러내는데 성공함으로써 이후 생태복원은 물론 국내 장수하늘소에 대한 연구가 본격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044,000
    • +2.1%
    • 이더리움
    • 194,200
    • +2.43%
    • 리플
    • 265.7
    • +2.27%
    • 라이트코인
    • 66,700
    • +4.96%
    • 이오스
    • 4,459
    • +6.75%
    • 비트코인 캐시
    • 425,900
    • +13.09%
    • 스텔라루멘
    • 67.8
    • +1.8%
    • 트론
    • 19.62
    • +2.29%
    • 에이다
    • 51.55
    • +0.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326,600
    • +4.88%
    • 모네로
    • 74,650
    • +1.43%
    • 대시
    • 133,500
    • +2.69%
    • 이더리움 클래식
    • 11,380
    • +12.9%
    • 46.19
    • +0.43%
    • 제트캐시
    • 64,550
    • +5.13%
    • 비체인
    • 6.568
    • +0.15%
    • 웨이브
    • 1,003
    • +1.7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7
    • +0.9%
    • 비트코인 골드
    • 13,730
    • +13.38%
    • 퀀텀
    • 2,267
    • +2.72%
    • 오미세고
    • 938.1
    • +4.12%
    • 체인링크
    • 3,006
    • +3.66%
    • 질리카
    • 5.9
    • +1.2%
    • 어거
    • 16,820
    • +0.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