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덱스터스튜디오, 투자제작사로 기업가치 상승 전망-하이투자

입력 2019-12-03 08:58

하이투자증권은 3일 덱스터스튜디오에 대해 향후 투자제작사로서 기업가치가 높아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OTT 의 경쟁으로 말미암아 콘텐츠 소비의 주체를 로컬에서 글로벌로 빠르게 확장시키는 동시에 콘텐츠의 차별성과 지속성 등으로 콘텐츠 IP 의 가치가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며 “이러한 환경에서 덱스터는 쌍천만 영화인 신과 함께 1,2 편으로 제작역량을 입증하면서 신과 함께 3,4 편 시리즈 등 연간 2~3 편가량 자체제작과 협업 등을 통하여 영화 IP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먼저 덱스터가 150억 원 투자조달을 공시한 영화 백두산은 260억 원이 투입된 대작으로 이번 달 개봉을 앞두고 있다”며 “‘신과 함께’처럼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아시아 각국에서 개봉하는 걸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소말리아 내전에 고립된 남북대사관 공관원들이 생사를 건 탈출 사건을 모티브로 한 류승완 감독 신작 ‘탈출’, 김용화 감독의 신작 ‘더 문’ 등이 준비 중에 있다.

또 이 연구원은 덱스터가 가진 VFX 역량이 콘텐츠 제작 공정 원스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봤다. 그는 “영화를 볼 수 있는 디바이스가 다양해졌기 때문에 영화관을 찾는 관객들의 경우 기존 영화가 주는 감동적인 메시지에 더하여 화면을 압도하는 VFX 로 화려한 볼거리가 충족돼야 한다”며 “이러한 추세로 인하여 영화 신과 함께의 80% 가량이 VFX로 이루어져 있으며, 향후에도 블록버스터급 영화들 흥행의 필요충분조건이 VFX가 될 것”이라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02,000
    • -1.62%
    • 이더리움
    • 172,800
    • -0.69%
    • 리플
    • 265
    • -0.75%
    • 라이트코인
    • 52,800
    • -0.94%
    • 이오스
    • 3,172
    • -0.69%
    • 비트코인 캐시
    • 246,900
    • -1.2%
    • 스텔라루멘
    • 64.4
    • -1.08%
    • 트론
    • 16.9
    • -2.87%
    • 에이다
    • 44.8
    • -0.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400
    • -2.02%
    • 모네로
    • 63,150
    • -0.86%
    • 대시
    • 60,750
    • -2.1%
    • 이더리움 클래식
    • 4,507
    • -1.49%
    • 41.8
    • -0.71%
    • 제트캐시
    • 34,230
    • -0.67%
    • 비체인
    • 7.86
    • -5.64%
    • 웨이브
    • 664
    • -0.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9
    • -3.1%
    • 비트코인 골드
    • 7,000
    • -1.06%
    • 퀀텀
    • 2,030
    • -1.55%
    • 오미세고
    • 863
    • -2.15%
    • 체인링크
    • 2,363
    • -3.79%
    • 질리카
    • 7.28
    • -2.67%
    • 어거
    • 12,100
    • -1.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