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황교안 단식 현장 찾은 강기정 靑 정무수석 “옳은 방향 아냐”

입력 2019-11-20 20:16

문 대통령 만류 의사 전달…“지소미아 정치문제 아닌 국익에 관한 문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20일 오후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청와대 앞에서 만난 뒤 보도진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20일 오후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청와대 앞에서 만난 뒤 보도진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단식에 나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찾아 문재인 대통령의 만류 의사를 전달했다.

20일 황 대표가 청와대 앞에서 단식투쟁에 돌입하자 문재인 대통령은 강기정 정무수석비서관을 보내 만류했다.

이날 강 수석은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농성 중인 황교안 대표를 찾아가 “옳은 방향이 아닌 것 같다”라며 대통령의 만류 의사를 전했다.

강 수석에 따르면 이날 황 대표의 단식 소식을 전달받은 문 대통령은 “어쨌든 찾아봬라. 어떤 의미에서 집 앞에 온 손님”이라고 말했다.

강 수석은 황 대표가 단식투쟁을 하면서 문 대통령을 향해 제시한 3가지 조건 가운데 하나인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파기 철회’와 관련해 “지소미아는 여야 문제가 아니라 국익에 관한 문제이기 때문에 (정치권이)힘을 모아야 한다”라며 황 대표를 설득했다.

3가지 조건 가운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연비제) 선거법에 대해서도 “여야 3당 원내대표가 방위비 (분담금) 문제를 얘기하러 미국 방문을 했다”며 “공수처 설치와 선거법에 대해 많은 대화가 오고 갈 것이라 들었고, 그렇게 할 거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황 대표는 이들 두 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절차를 멈춰야 한다고 요구했다.

강 수석은 이에 대해 “패스트트랙으로 진행되는 법을 청와대가 중지시킬 수 없는 것 아니냐”며 “최대한 국회에서 대화해보시고, 저희가 대화에 참여해야 한다면 참여한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291,000
    • +0.78%
    • 이더리움
    • 165,500
    • +0.61%
    • 리플
    • 251.8
    • +0%
    • 라이트코인
    • 50,650
    • +0.4%
    • 이오스
    • 2,983
    • -0.03%
    • 비트코인 캐시
    • 241,200
    • +0.42%
    • 스텔라루멘
    • 59.48
    • +0.34%
    • 트론
    • 16.22
    • -0.37%
    • 에이다
    • 42.43
    • +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300
    • +0.56%
    • 모네로
    • 58,950
    • -0.25%
    • 대시
    • 58,550
    • +1.21%
    • 이더리움 클래식
    • 4,422
    • +0.39%
    • 41.29
    • +1.45%
    • 제트캐시
    • 38,140
    • +2.22%
    • 비체인
    • 6.474
    • +4.42%
    • 웨이브
    • 831
    • +7.3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6
    • +2.91%
    • 비트코인 골드
    • 6,430
    • +2.39%
    • 퀀텀
    • 2,021
    • +0.7%
    • 오미세고
    • 813
    • +0%
    • 체인링크
    • 2,391
    • +3.46%
    • 질리카
    • 6.2
    • +0%
    • 어거
    • 11,680
    • +2.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