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3년 만에 호암 추모식 찾은 이재용...“'사업보국' 이념 기리자”

입력 2019-11-19 14:13

이재현 CJ 회장 이른 시간 별도 참배…오후 제사 진행

▲ 19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열린 삼성그룹 창업주 호암 이병철 선대 회장의 32주기 추도식에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 19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열린 삼성그룹 창업주 호암 이병철 선대 회장의 32주기 추도식에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호암 이병철 선대 회장의 32주기 추모식에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추모식에서 "선대 회장님의 사업보국 이념을 기려 우리 사회와 나라에 보탬이 되도록 하자"고 강조했다.

사업보국은 기업을 통해 국가와 인류사회에 공헌한다는 뜻으로 이병철 선대 회장의 창업 정신이다.

삼성은 이날 경기도 용인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이병철 선대 회장 32주기 추모식을 엄수했다.

추모식에는 이 부회장과 그의 어머니인 홍라희 전 리움 관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삼성 일가뿐만 아니라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 등 삼성그룹 계열사 사장단도 참석했다.

이 부회장이 추모식에 참석한 것은 3년 만의 일이다.

작년에는 해외 출장을 이유로 추모식 전주 주말에 미리 선영을 찾아 참배했다. 재작년에는 국정농단 사태로 구속 수감돼 불참했다.

이 부회장은 추도식 직후 오전 11시 30분께부터 삼성인력개발원 호암관에서 삼성그룹 계열사 사장단 50여 명과 식사를 함께하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식사 자리에서 이 부회장은 사장단에게 "안팎의 상황이 어려운 가운데 흔들림 없이 경영에 임해주셔 감사드린다"며 "지금의 위기가 미래의 기회가 되도록 기존의 틀과 한계를 깨고 지혜를 모아 잘 헤쳐나가자"고 덧붙였다.

앞서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창립 50주년 기념 방송에서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세계 최고를 향한 길"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CJ그룹은 이재용 부회장 총수 일가보다 앞선 오전 9시께 선영을 찾았다.

이재현 CJ그룹 회장 내외를 비롯해 자녀인 이경후 CJ ENM 상무,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오후 6시께에는 서울 중구 필동 CJ 인재원에서 이재현 회장을 제주(祭主)로 하는 제사가 진행될 예정으로, 범삼성가 인사들이 집결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아직 참석자는 확정되지 않았다.

신세계그룹에서는 장재영 신세계백화점 대표, 강희석 이마트 대표 등 계열사 사장단이 오후 선영을 찾는다.

정용진 부회장, 정유경 총괄사장 등 신세계 총수 일가는 예년과 마찬가지로 추모식에는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86,000
    • +0.58%
    • 이더리움
    • 173,800
    • +0.81%
    • 리플
    • 261
    • +2.76%
    • 라이트코인
    • 52,250
    • -0.1%
    • 이오스
    • 3,175
    • +1.18%
    • 비트코인 캐시
    • 250,000
    • +1.13%
    • 스텔라루멘
    • 64.7
    • -0.15%
    • 트론
    • 17.1
    • +0.59%
    • 에이다
    • 44
    • +0.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100
    • -0.18%
    • 모네로
    • 63,750
    • +1.67%
    • 대시
    • 59,750
    • -0.33%
    • 이더리움 클래식
    • 4,460
    • +0.27%
    • 42.4
    • +1.19%
    • 제트캐시
    • 34,890
    • +7.45%
    • 비체인
    • 7.92
    • -1.86%
    • 웨이브
    • 656
    • -0.7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0
    • +2.33%
    • 비트코인 골드
    • 7,035
    • +1.44%
    • 퀀텀
    • 2,019
    • +0.8%
    • 오미세고
    • 865
    • +1.17%
    • 체인링크
    • 2,355
    • -0.88%
    • 질리카
    • 6.88
    • -0.58%
    • 어거
    • 12,110
    • +1.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