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신차급 변화' 현대차 그랜저 공식 출시…사전계약 3만2179대로 역대 최다

입력 2019-11-19 10:30

길이와 너비 늘려 동급 최대공간 확보…판매가격 2.5 가솔린 3294만 원부터

▲외관은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히든 라이팅 타입의 주간주행등(DLR)이 일체형으로 구성된 전면부 디자인이 특징이다.  (사진제공=현대차)
▲외관은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히든 라이팅 타입의 주간주행등(DLR)이 일체형으로 구성된 전면부 디자인이 특징이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신차급 변화를 달성한 '더 뉴 그랜저'를 공식 출시했다.

이달 4~18일 11일 동안 진행된 사전계약에서 3만2179대의 계약을 기록하며 국내 사전계약 최다 실적을 경신했다.

현대차는 19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출시 행사를 열고 더 뉴 그랜저의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더 뉴 그랜저는 2016년 11월 출시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6세대 그랜저의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로 미래지향적 디자인, 첨단 사양을 갖춰 신차급 변화를 이뤄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더 뉴 그랜저는 부분변경 모델임에도 불구하고 길이(전장)와 너비(전폭), 축간거리(휠베이스)를 기존보다 60㎜, 40㎜, 10㎜ 늘였다. 이로써 4990㎜, 1875㎜, 1470㎜의 길이 X 너비 X 높이와 2885㎜에 이르는 축간거리를 확보해 동급 최고 수준의 공간성을 확보했다.

외관은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히든 라이팅 타입의 주간주행등(DLR)이 일체형으로 구성된 전면부 디자인이 특징이다.

히든 라이팅 램프는 시동이 꺼진 상태일 때는 그릴 일부이지만, 시동을 켜 점등하면 전면부 양쪽에 별이 떠 있는 듯한 모습을 띤다.

넓고 길게 뻗은 수평적 디자인으로 짜인 내부와 플로팅 타입의 전자식 변속 버튼, 가죽 소재의 센터 콘솔은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넓고 길게 뻗은 수평적 디자인으로 짜인 내부와 플로팅 타입의 전자식 변속버튼, 가죽 소재의 센터콘솔은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사진제공=현대차)
▲넓고 길게 뻗은 수평적 디자인으로 짜인 내부와 플로팅 타입의 전자식 변속버튼, 가죽 소재의 센터콘솔은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사진제공=현대차)

첨단 편의 및 안전사양도 대거 갖췄다. 현대차 최초로 선보인 △공기청정 시스템 △2세대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 △전방 충돌 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FCA-JT) 기술 등이 대표적이다.

더 뉴 그랜저는 △2.5 가솔린 △3.3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3.0 LPi 등 총 네 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출시된다.

2.5 가솔린 모델은 차세대 스마트스트림 G2.5 엔진을 얹어 최고출력 198마력, 최대토크 25.3kgf·m의 힘을 내고 리터 당 11.9km의 복합연비를 달성했다. 3.3 가솔린 모델은 최고출력 290마력, 최대토크 35.0kgㆍm에 달하는 넉넉한 힘을 낸다.

더 뉴 그랜저 고객은 엔진 사양에 따른 차이 없이 △선호 사양을 모은 '프리미엄' △고급 사양의 '익스클루시브' △최상위 트림 '캘리그래피' 3가지 트림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판매가격은 △2.5 가솔린 3294만~4108만 원 △3.3 가솔린 3578만~4349만 원 △2.4 하이브리드 3669만~4489만 원 △일반 판매용 3.0 LPi 3328만~3716만 원으로 확정됐다.

▲더 뉴 그랜저는 △2.5 가솔린 △3.3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3.0 LPi 등 총 네 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출시된다.  (사진제공=현대차)
▲더 뉴 그랜저는 △2.5 가솔린 △3.3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3.0 LPi 등 총 네 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출시된다. (사진제공=현대차)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07,000
    • -0.03%
    • 이더리움
    • 174,000
    • +0.46%
    • 리플
    • 268
    • +1.52%
    • 라이트코인
    • 53,550
    • +0.28%
    • 이오스
    • 3,200
    • -0.12%
    • 비트코인 캐시
    • 248,100
    • -0.52%
    • 스텔라루멘
    • 65.3
    • +0.31%
    • 트론
    • 17.1
    • -0.58%
    • 에이다
    • 45.1
    • +0.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600
    • -0.27%
    • 모네로
    • 63,750
    • +0.39%
    • 대시
    • 60,500
    • -1.06%
    • 이더리움 클래식
    • 4,577
    • +0.11%
    • 43.1
    • +2.38%
    • 제트캐시
    • 34,580
    • -0.58%
    • 비체인
    • 8.26
    • +1.23%
    • 웨이브
    • 678
    • +0.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2
    • -0.45%
    • 비트코인 골드
    • 7,070
    • +0.14%
    • 퀀텀
    • 2,049
    • -0.34%
    • 오미세고
    • 877
    • +0.11%
    • 체인링크
    • 2,427
    • +1.08%
    • 질리카
    • 7.71
    • +1.05%
    • 어거
    • 12,330
    • -0.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