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경찰, 양현석 전 YG대표 소환ㆍ조사…협박·업무상 배임 혐의 등

입력 2019-11-09 10:46

양현석 전 YG 총괄 프로듀서가 9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양 전 대표는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인 비아이(본명 김한빈·23)의 마약구매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를 협박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양 전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께 조사팀이 꾸려진 경기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청사에 출석했다.

그는 제보자를 협박한 적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성실히 경찰 조사에 임하겠다"고 짧게 답했다.

앞서 경찰은 최근 양 전 대표를 협박 등 혐의로 정식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양 전 대표는 2016년 8월 비아이의 지인인 A 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을 당시 비아이의 마약구매 의혹을 경찰에 진술하자 A 씨를 회유·협박해 진술을 번복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대가로 당시 A 씨에게 변호사비용을 제공했는데 A 씨가 YG 소속이 아님에도 회삿돈으로 이 비용을 지급해 업무상 배임 혐의도 받고 있다.

뿐만 아니다. 양 전 대표가 A 씨의 진술을 번복하도록 함으로써 결과적으로 범죄 혐의가 있는 비아이에 대한 경찰의 수사를 막은 것은 범인도피 교사죄에 해당해 그는 현재 협박과 업무상 배임, 범인도피 교사죄 등 3가지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 씨는 올해 6월 국민권익위원회에 이 같은 의혹들을 신고했다.

이후 경찰은 지난 6일 양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었지만, 양 전 대표는 같은 날 오전 경찰에 불출석을 알리며 추후 경찰과 다시 조사 일정을 잡은 뒤 출석하겠다는 뜻을 전한 바 있다.

지난 9월 이 사건을 맡은 뒤 증거 수집에 주력해 온 경찰은 혐의 전반에 걸쳐 A 씨와 양 전 대표의 진술을 대조하는 방식으로 조사를 이어갈 전망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98,000
    • -0.73%
    • 이더리움
    • 216,200
    • -0.69%
    • 리플
    • 318
    • -0.63%
    • 라이트코인
    • 71,700
    • -0.76%
    • 이오스
    • 4,046
    • -1.49%
    • 비트코인 캐시
    • 336,800
    • +0.24%
    • 스텔라루멘
    • 91.3
    • +0.44%
    • 트론
    • 22.2
    • +0.45%
    • 에이다
    • 51.1
    • +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4,000
    • +0.26%
    • 모네로
    • 72,350
    • -1.03%
    • 대시
    • 81,050
    • -0.98%
    • 이더리움 클래식
    • 5,725
    • -0.61%
    • 45.8
    • +0%
    • 제트캐시
    • 42,630
    • -0.28%
    • 비체인
    • 7.34
    • +12.58%
    • 웨이브
    • 912
    • +0.2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9
    • -1.41%
    • 비트코인 골드
    • 10,000
    • -0.2%
    • 퀀텀
    • 2,487
    • +0.93%
    • 오미세고
    • 1,108
    • -1.95%
    • 체인링크
    • 3,188
    • +0.16%
    • 질리카
    • 7.19
    • +3.01%
    • 어거
    • 13,830
    • -0.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