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방탄소년단 정국, 교통사고→도로교통법 등 혐의로 '피의자 신분' 입건

입력 2019-11-08 16:17 수정 2019-11-08 16:33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본명 전정국·22)이 교통사고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됐다.

8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정국은 도로교통법 위반과 교통사고처리특례법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 관계자는 "택시 기사의 피해 상황이 확인돼 입건 조치를 했다. 합의는 개인적인 상황이며 경찰 수사와는 관계없는 사항"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소환 일정은 아직(미정)"이라며 "수사 중인 사안이기에 공개가 어렵다"라고 말했다.

정국은 지난달 31일 오전 4시쯤,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서 자신의 벤츠 차량을 운전하던 중 택시와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 사고 당시 음주 상태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고로 정국과 택시 운전자 모두 타박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측은 당시 "사고 직후 도로교통법 위반을 인정했고 피해자와 원만히 합의했다"라며 "피해자와 팬들에게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한편 정국이 속한 방탄소년단은 대규모 투어를 마무리하고 새 앨범 작업에 집중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26일~29일 서울 송파구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THE FINAL](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 [더 파이널])'을 개최한 바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80,000
    • -6.97%
    • 이더리움
    • 181,600
    • -10.05%
    • 리플
    • 281
    • -2.43%
    • 라이트코인
    • 56,650
    • -8.18%
    • 이오스
    • 3,114
    • -11.23%
    • 비트코인 캐시
    • 249,800
    • -10.79%
    • 스텔라루멘
    • 67.7
    • -5.31%
    • 트론
    • 17.5
    • -5.41%
    • 에이다
    • 43.4
    • -5.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000
    • -6.77%
    • 모네로
    • 62,100
    • -6.76%
    • 대시
    • 68,300
    • -6.44%
    • 이더리움 클래식
    • 4,720
    • -6.81%
    • 43.9
    • -2.66%
    • 제트캐시
    • 35,600
    • -7.1%
    • 비체인
    • 6.27
    • -9.13%
    • 웨이브
    • 776
    • -4.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7
    • -8.18%
    • 비트코인 골드
    • 8,000
    • -5.27%
    • 퀀텀
    • 1,980
    • -6.82%
    • 오미세고
    • 930
    • -7.09%
    • 체인링크
    • 2,735
    • -11.32%
    • 질리카
    • 6.83
    • -6.05%
    • 어거
    • 12,640
    • -3.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