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삼성 갤럭시폴드, 중국서 출시 2초 만에 온라인 완판

입력 2019-11-08 13:58

온·오프라인서 불티나게 팔려나가…내주 화웨이 ‘메이트X’와 맞대결

▲지난 9 월 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국제가전박람회(IFA 2019)’에서 선보인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베를린/로이터연합뉴스.
▲지난 9 월 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국제가전박람회(IFA 2019)’에서 선보인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베를린/로이터연합뉴스.
중국에서 출시된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가 눈 깜짝할 사이에 온라인 매장에서 완판됐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10시부터 온·오프라인을 통해 중국시장에 공급된 약 2만 대의 갤럭시 폴드는 중국에서 불티나게 팔려나갔다.

온라인 스토어에서는 불과 출시 몇 초 만에 매진되는 등 순식간에 물량이 다 팔려나갔다. 중국 내 전자상거래업체인 징둥닷컴에서는 갤럭시 폴드가 2초 만에 매진되는가 하면, 삼성전자 역시 시나닷컴의 웨이보 계정을 통해 5분 만에 갤럭시폴드가 완판됐다고 전했다.

오프라인에서도 갤럭시폴드를 구매하기 위해 소비자들이 길게 줄을 서고 있다. 삼성전자의 중국 최대 규모 모바일 매장인 상하이 난징둥루(南京東路) 플래그십 매장에서도 제품을 사려는 고객들로 문전성시를 이뤘다.

삼성전자는 한국, 독일, 영국, 프랑스 등에 이어 전세계에서 24번째로 중국에 갤럭시폴드를 출시했다. 이번에 중국에 출시된 모델은 4G 전용이며, 가격은 1만5999위안(약 265만 원)이다. 갤럭시 폴드는 앞서 출시된 국가들에서도 완판 행렬을 이어오면서 높은 인기를 입증해오고 있다.

무엇보다 시선을 사로잡는 점은 삼성전자와 화웨이테크놀로지의 중국 내 ‘폴더블 폰 맞대결’이다. 삼성전자의 출시에 이어 화웨이가 다음 주 ‘메이트X’를 선보일 예정이기 때문이다. 메이트X의 출시일은 삼성전자의 중국 출시로부터 딱 일주일 후인 오는 15일이다. 메이트X는 미국의 제재 문제로 정식 버전 안드로이드를 설치하지 못해 해외시장 출시를 하지 못했다. 따라서 삼성전자와 화웨이의 폴더블폰 대결은 중국 시장에서만 벌어진다.

삼성전자와 화웨이가 거의 동시에 중국시장에 폴더블 폰을 출시하면서 양측의 치열한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최근 상하이 난징둥루에 최대 규모의 플래그십 신규 매장을 오픈하고,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에 출시 광고를 내는 등 적극적인 마케팅에 나서고 있다. 미국의 제재에 맞부딪힌 화웨이 역시 ‘내수시장 잡기’에 사활을 걸 것으로 보인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48,000
    • -2.02%
    • 이더리움
    • 197,900
    • -3.42%
    • 리플
    • 286
    • -2.39%
    • 라이트코인
    • 61,150
    • -4.82%
    • 이오스
    • 3,467
    • -4.09%
    • 비트코인 캐시
    • 277,000
    • -1.07%
    • 스텔라루멘
    • 70.4
    • -6.51%
    • 트론
    • 18.2
    • -6.19%
    • 에이다
    • 45.5
    • -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9,800
    • -4.16%
    • 모네로
    • 65,700
    • -3.38%
    • 대시
    • 72,450
    • -3.85%
    • 이더리움 클래식
    • 5,000
    • -2.34%
    • 45.3
    • -0.87%
    • 제트캐시
    • 37,700
    • -4.53%
    • 비체인
    • 6.76
    • -8.28%
    • 웨이브
    • 801
    • -3.4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8
    • -4.96%
    • 비트코인 골드
    • 8,365
    • -2.9%
    • 퀀텀
    • 2,104
    • -4.67%
    • 오미세고
    • 984
    • -5.75%
    • 체인링크
    • 3,059
    • -5.09%
    • 질리카
    • 7.29
    • -9.44%
    • 어거
    • 13,370
    • -4.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