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홍콩 10월 PMI 39.3...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

입력 2019-11-05 17:18

▲홍콩 제조업구매관리자지수(PMI)와 국내총생산(GDP) 추이. 출처 블룸버그통신
▲홍콩 제조업구매관리자지수(PMI)와 국내총생산(GDP) 추이. 출처 블룸버그통신

홍콩 기업의 체감 경기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악 수준으로 떨어졌다.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홍콩의 10월 구매관리자지수(PMI)는 39.3으로 2008년 11월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9월 41.5에서 더 떨어졌다. PMI는 경기 측정 지표로 수치가 50보다 크면 경기 확장, 작으면 경기 위축을 뜻한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의 버나드 오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홍콩 기업활동이 정국 불안과 무역갈등 여파로 21년 전 조사가 시작된 이래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고 평가했다.

IHS마킷은 “경기 비관론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기업 활동이 가파르게 약화했다”면서 “특히 소매업과 관광업 분야갸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분석했다. 지난 8월 홍콩의 소매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23% 감소하는 등 역대 최대 낙폭을 보였다. 관광객 수도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9월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7.3% 감소했고 수입도 같은 기간 10.3%나 줄었다. 특히 관광 수요의 80%를 차지하는 중국인이 급감하면서 관광 부문 타격이 컸다.

5개월 넘게 지속되고 있는 반정부 시위에다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까지 겹치면서 홍콩 경제는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위축했다. 홍콩의 3분기 국내총생산(GDP)은 전년 동기 대비 2.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9년 이후 가장 낮은 성장률이며, 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으로 10년 만에 사실상 경기 침체 국면에 진입했다.

폴 챈 홍콩 재무장관은 “올해 성장률 목표치를 현재 0~1%에서 하향 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12,000
    • +2.27%
    • 이더리움
    • 174,000
    • +1.93%
    • 리플
    • 260
    • +3.17%
    • 라이트코인
    • 52,900
    • +1.24%
    • 이오스
    • 3,178
    • +2.15%
    • 비트코인 캐시
    • 250,200
    • +2.46%
    • 스텔라루멘
    • 65.2
    • +0.93%
    • 트론
    • 17.1
    • +1.79%
    • 에이다
    • 44.5
    • +1.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500
    • +0.09%
    • 모네로
    • 63,900
    • +3.4%
    • 대시
    • 59,35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4,470
    • +0.83%
    • 42.9
    • +3.37%
    • 제트캐시
    • 35,160
    • +11.05%
    • 비체인
    • 8.08
    • +0.5%
    • 웨이브
    • 660
    • +0.6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9
    • +3.79%
    • 비트코인 골드
    • 7,055
    • +2.84%
    • 퀀텀
    • 2,037
    • +2.26%
    • 오미세고
    • 863
    • +1.17%
    • 체인링크
    • 2,369
    • +1.15%
    • 질리카
    • 6.73
    • -3.72%
    • 어거
    • 12,280
    • +4.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