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A급 회사채 2020년엔 화려한 백조로, 실적개선·금리 매력 커

입력 2019-10-29 07:57

10월 현재 ‘A+’이하 등급 기업 순발행액 7조 원

▲회사채 하위등급 순발행 규모 (자료 하나금융투자)
▲회사채 하위등급 순발행 규모 (자료 하나금융투자)
그동안 투자자들에게 외면받던 A급 이하 회사채들이 실적 개선과 고금리를 앞세워 2020년 회사채 시장을 주도할 전망이다.

29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상·하위등급 간(AA- vs. A+) 펀더멘털 격차는 상위등급 간(AA0 vs. AA-) 격차에 비해 축소되고 있다.

일부 지표는 등급 역전 현상을 보였다.

특히 저금리 상황 지속된다면 하위등급 기업들이 회사채 시장의 문을 두드릴 가능성이 크다. 조달 비용을 줄일 수 있고, 신용도가 낮더라도 찾는 이들이 많아지기 때문이다.

현재 ‘A+’~‘A-’기업들의 차입 구성 중 회사채 차지하는 비중은 31.8%에 불과하다. 상위 등급 54.1%에 비해 발행 여지가 큰 셈이다.

하위등급 기업의 회사채 차입 의존도는 11.0%에 불과하다.

하나금융투자 김상만 연구원은 “공급 측면에서 현재와 같은 저금리 기조가 이어진다면 저금리 활용 차원과 저신용도 기업의 회사채 시장 진입이 늘게 돼 하위등급 회사채 공급이 증가할 가능성 크다”면서 “수요 측면에서도 저금리 지속 및 펀더멘털 유지될 경우 상위등급 대비 금리매력이 있는 하위등급 회사채가 주목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6년 동안(2013년~2018년) 순상환을 보였던 하위등급(A+ 이하)은 올해 순발행으로 돌아섰다. 10월 현재 ‘A+’이하 등급 기업의 순발행액은 7조 원에 달한다.

상위등급의 순발행액은 12조 1000억 원이다. 전년도 13조 2000억 원과 비슷한 수준을 보일 전망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216,000
    • -0.03%
    • 이더리움
    • 218,400
    • +0.88%
    • 리플
    • 316
    • -0.32%
    • 라이트코인
    • 70,900
    • +0%
    • 이오스
    • 4,033
    • +0.37%
    • 비트코인 캐시
    • 331,100
    • -0.87%
    • 스텔라루멘
    • 88.2
    • -1.45%
    • 트론
    • 23.5
    • +3.52%
    • 에이다
    • 50.5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9,500
    • -2.67%
    • 모네로
    • 76,300
    • +6.12%
    • 대시
    • 81,050
    • -0.43%
    • 이더리움 클래식
    • 5,640
    • -0.7%
    • 46.5
    • +0.43%
    • 제트캐시
    • 43,000
    • +0.84%
    • 비체인
    • 7.29
    • -1.49%
    • 웨이브
    • 913
    • +1.5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3
    • +8.21%
    • 비트코인 골드
    • 9,850
    • -0.71%
    • 퀀텀
    • 2,732
    • +6.8%
    • 오미세고
    • 1,146
    • +2.78%
    • 체인링크
    • 3,479
    • +6.69%
    • 질리카
    • 7.14
    • -0.14%
    • 어거
    • 13,440
    • -0.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