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기자협회 성명 발표 “‘알릴레오’ 성희롱 발언 규탄한다”

입력 2019-10-16 18:22

(출처=유튜브 캡처)
(출처=유튜브 캡처)

한국기자협회는 16일 성명을 내고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의 비상식적 성희롱 발언 생중계에 대해 당사자의 진심어린 사과와 제작진의 재발 방지책을 촉구했다.

협회는 성명을 통해 “알릴레오에서 한 패널이 ‘검사들이 KBS의 모 기자를 좋아해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는 발언을 기자의 실명과 함께 거론했다”며 “‘검사가 다른 마음을 갖고 있었는지는 모르겠고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며 성희롱 발언을 이어갔다”고 밝혔다.

방송 말미의 ‘사석에서 많이 하는 얘기’라는 사과성 발언과 관련해 협회는 “충격적”이라며 “평소 사석에서 여성에 대해 성희롱 발언을 일삼았다는 것인가”라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특히 “한국 사회는 미투 운동을 계기로 보다 건전한 사회로 변화되어 가고 있다”며 “아직도 구태의연한 사고를 버리지 못하고 과거의 잘못된 언행들을 일삼는 사람들이 있음에 부끄러움을 떨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국기자협회는 마지막으로 “이번 발언 당사자의 진심어린 사과와 함께 진행자로서 세심하지 못했던 유시민 이사장의 책임 있는 자세와 반성, 그리고 ‘알릴레오’ 제작진의 재발 방지책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한국기자협회의 성명 전문이다.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의 비상식적인 성희롱 방송을 개탄한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상식을 벗어난 성희롱 발언이 생중계되는 충격적 사건이 발생됐다.

지난 15일 ‘KBS 법조팀 사건의 재구성’이란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된 ‘알릴레오’에서 한 패널이 “검사들이 KBS의 모 기자를 좋아해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는 발언을 기자의 실명과 함께 거론했다.

나아가 다른 출연자가 “좋아한다는 것은 그냥 좋아한다는 것이냐”고 묻자 “검사가 다른 마음을 갖고 있었는지는 모르겠고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며 성희롱 발언을 이어갔다.

방송 말미에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한 듯 “의도하지 않았지만 혹시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린다”고 했지만 그에 말에 앞서 밝힌 “사석에서 많이 하는 얘기”라는 발언 또한 충격적이다. 평소 사석에서 여성에 대해 성희롱 발언을 일삼았다는 것인가.

우리는 99만 명의 구독자가 시청하는 라이브 유튜브 방송에서 여과 없이 진행된 이번 성희롱 사태에 대해 경악을 금할 수 없다.

한국 사회는 미투 운동을 계기로 보다 건전한 사회로 변화되어 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구태의연한 사고를 버리지 못하고 과거의 잘못된 언행들을 일삼는 사람들이 있음에 부끄러움을 떨칠 수 없다.

한국기자협회는 이번 발언 당사자의 진심어린 사과와 함께 진행자로서 세심하지 못했던 유시민 이사장의 책임 있는 자세와 반성, 그리고 ‘알릴레오’ 제작진의 재발 방지책을 촉구한다.

2019년 10월 16일 한국기자협회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093,000
    • -1.3%
    • 이더리움
    • 216,600
    • -0.64%
    • 리플
    • 310
    • -2.52%
    • 라이트코인
    • 68,950
    • -4.1%
    • 이오스
    • 3,990
    • -1.12%
    • 비트코인 캐시
    • 323,600
    • -3.75%
    • 스텔라루멘
    • 85.6
    • -4.78%
    • 트론
    • 22.6
    • -3%
    • 에이다
    • 49.6
    • -1.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700
    • -4.03%
    • 모네로
    • 75,200
    • +0.94%
    • 대시
    • 80,350
    • -2.01%
    • 이더리움 클래식
    • 5,580
    • -2.36%
    • 46.2
    • -0.43%
    • 제트캐시
    • 42,670
    • +0%
    • 비체인
    • 7.41
    • +1.23%
    • 웨이브
    • 899
    • -0.1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2
    • +7.09%
    • 비트코인 골드
    • 9,420
    • -4.94%
    • 퀀텀
    • 2,654
    • +0.42%
    • 오미세고
    • 1,124
    • -1.14%
    • 체인링크
    • 3,650
    • +7.32%
    • 질리카
    • 6.86
    • -4.06%
    • 어거
    • 12,910
    • -4.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