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문 대통령 “부마항쟁 국가폭력 가해자 책임 규명할 것”

입력 2019-10-16 10:30

'부마민주화항쟁 기념식' 참석...피해자 명예회복ㆍ보상 재천명

(연합뉴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부산경남지역 민주화 운동인 ‘부마민주항쟁’ 당시 이뤄진 국가폭력의 가해자를 가려내겠다는 뜻을 밝혔다. 피해자들에게는 명예회복과 보상을 다시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16일 오전 경남 창원시 경남대학교 캠퍼스에서 개최된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해 “국가가 피해자들의 고통을 돌보지 못했던 시간이 너무 길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1979~2019, 우리들의 부마’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은 “지난 9월 부마민주항쟁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되고 오늘 처음으로 정부주관 기념식이 열린다”며 “4.19혁명과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함께 민주주의를 상징하는 국가기념일로 기리게 되어 국민들께서도, 시민들께서도 더욱 자부심을 가질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부마항쟁 피해자와 유족들에게는 정부를 대표해 사죄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월, 고 유치준 님이 40년이 지나서야 부마민주항쟁 관련 사망자로 공식 인정됐다. 그동안 국가가 피해자들의 고통을 돌보지 못했던 시간이 너무 길었다”며 “유가족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유신독재의 가혹한 폭력으로 인권을 유린당한 피해자들 모두에게 대통령으로서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마항쟁의 진상규명과 피해자들의 명예회복, 보상에 더욱 힘을 쏟겠다는 의지를 재천명했다. 문 대통령은 “숫자로만 남아있는 항쟁의 주역들과 피해자들이 자신의 이름을 찾고 명예를 회복하도록 할 것”이라면서 “작년 설립된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이 잘 뿌리내려 부마민주항쟁의 정신이 꽃필 수 있도록 돕고, ‘부산 민주공원 기록관’과 ‘창원 민주주의 전당’을 통해 더 많은 국민들이 일상에서 항쟁의 역사를 보고 기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국회에 계류 중인 부마민주항쟁의 진상조사 기간 연장과 관련자 예우에 대한 법률 제·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를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국가폭력과 가해자에게는 책임을 묻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폭력 가해자들의 책임 소재도 철저히 규명하겠다”면서 “이제 와서 문책하자는 것이 아니라 역사의 정의를 바로 세우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부마민주항쟁은 우리 역사상 가장 길고, 엄혹하고, 끝이 보이지 않았던 유신독재를 무너뜨림으로써 민주주의의 새벽을 연 위대한 항쟁이었다”면서 “부·마는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성지”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3.15의거로 4.19혁명의 도화선이 된 곳도, 87년 6월항쟁의 열기가 주춤해졌을 때 항쟁의 불꽃을 되살려 끝내 승리로 이끈 곳도 이곳 부·마”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국민적 저항을 통해 얻어진 민주주의를 한 단계 발전시켜 화합을 이뤄내자는 당부도 남겼다. 문 대통령은 “언제나 행동으로 민주주의를 살려온 국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이제 우리의 민주주의가 양보하고 나누며, 상생하고 통합하는 더욱 성숙한 민주주의로 발전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69,000
    • -0.16%
    • 이더리움
    • 214,300
    • +0.28%
    • 리플
    • 308
    • +0%
    • 라이트코인
    • 69,500
    • +0.87%
    • 이오스
    • 3,967
    • +0.94%
    • 비트코인 캐시
    • 311,000
    • -0.7%
    • 스텔라루멘
    • 84.4
    • -0.12%
    • 트론
    • 21.8
    • -0.46%
    • 에이다
    • 51
    • -0.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900
    • -0.28%
    • 모네로
    • 72,650
    • -0.75%
    • 대시
    • 79,350
    • -0.19%
    • 이더리움 클래식
    • 5,455
    • +0.55%
    • 49.2
    • +5.35%
    • 제트캐시
    • 42,150
    • +0.52%
    • 비체인
    • 8.48
    • -6.5%
    • 웨이브
    • 898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3
    • +2.62%
    • 비트코인 골드
    • 9,260
    • -0.32%
    • 퀀텀
    • 2,494
    • -2.58%
    • 오미세고
    • 1,187
    • -4.43%
    • 체인링크
    • 3,416
    • -2.48%
    • 질리카
    • 8.23
    • +4.57%
    • 어거
    • 13,120
    • +2.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