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 범인 지목 윤 씨 "피해자 오빠와 모르는 사이…진범 절대 아니다"

입력 2019-10-15 11:01

(출처=JTBC 방송 캡처)
(출처=JTBC 방송 캡처)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 범인으로 지목된 윤 모 씨가 경찰의 강압 수사에 '거짓 자백'을 했다며, 자신은 진범이 아니라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윤 씨는 15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춘재가 8차 사건의 진범이라는 소식을 듣고 착잡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찰의 고문 등으로 당시 신변의 위협을 느껴 거짓 자백을 했다고 털어놨다.

윤 씨는 "잠을 (3일 정도) 안 재웠다. 미치지 않는 이상 사람이 견딜 수가 없었다"라며 "다리가 불편해 쪼그려뛰기 한 번인가 하다가 안 되니까 일어났다 앉았다 그걸 시키더라. 그걸 못해서 누가 발로 걷어찼는데 그게 누구인지 모르겠다"라고 밝혔다.

그는 "가슴하고 엉덩이 쪽을 좀 많이 맞은 것 같다. 그때는 몰랐는데 지금은 이게 뭐 비가 오거나 그러면 쑤시고 멍 자국이 가끔 나더라"라고 당시를 회상하며 힘겹게 말을 이어나갔다.

윤 씨는 "당시 자신을 조사한 형사가 '너 하나 죽어도 눈 하나 깜짝 안 한다고 그런 얘기를 했다'"라며 "구치소 갔을 때 '사형이다'라는 말도 들었다. 거기에 있던 동료가 '시인하고 감형 받아라'라는 말을 많이 하더라. 그래서 (거짓 자백을) 하게 됐다"라고 털어놨다.

윤 씨는 언론에 보도된 피해자 오빠의 친구라는 사실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그는 "걔가 내 친구라고 하는데 난 잘 모르겠다"라며 "농기구 수리 일을 하면서 여러 사람하고 접하기 때문에 알 수도 있지만 얼굴이 기억이 안 나는 정도의 사이였다"라고 말했다.

윤 씨는 범인으로 검거될 당시에도 강력히 부인했다고 말하며 "(30년 전에) 밥을 먹고 있는데 갑자기 형사들이 와가지고 조사할 게 있다고 해서 그때 갔다"라며 "별일 아니라고 금방 보내준다고 했다. 저는 아니다라고 분명히 얘기했다"라고 당시 상황를 전했다.

그는 증거로 채택된 체모에 대해서도 "체모를 여섯 번 뽑아줬는데 한 번을 뽑을 때 한두 개 뽑지는 않을 거 아니냐. 그런데 (경찰이) 체모를 갖다가 그 현장에 뿌려가지고 '네 것이 나왔다' 그런 얘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윤 씨는 재판 당시 법적인 보호를 받지 못했다며 "국선 변호사 얼굴 한 번 못 봤다. 민선변호사를 고용하라고 하는데 부모도 없는 내가 감당하기 힘들었다. 그 당시에 1500만 원인가, 2000만 원 든다고 하더라"라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는 "무기징역을 받고 감옥에 있으면서 '죽고 싶다'라는 생각을 했다. 종교 교화위원의 영향을 받아 종교의 힘으로 버텼다"라며 "'여기서 나가서 살 수만 있다면 다시 한 번 누명을 벗고 싶다'라고 말씀드렸다"라고 말했다.

윤 씨는 자신은 진범이 아니라면서 "진실을 밝히고 명예를 찾고 싶다"라고 말했다. 현재 그는 박준영 변호사와 재심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17,000
    • -2.91%
    • 이더리움
    • 171,200
    • -1.83%
    • 리플
    • 260
    • -2.26%
    • 라이트코인
    • 51,900
    • -1.42%
    • 이오스
    • 3,056
    • -2.71%
    • 비트코인 캐시
    • 242,500
    • -1.34%
    • 스텔라루멘
    • 62.1
    • -4.17%
    • 트론
    • 16.6
    • -2.35%
    • 에이다
    • 42.7
    • -4.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900
    • -0.71%
    • 모네로
    • 62,550
    • -1.5%
    • 대시
    • 58,550
    • -3.94%
    • 이더리움 클래식
    • 4,440
    • -1.53%
    • 40.9
    • -3.54%
    • 제트캐시
    • 35,130
    • -6.34%
    • 비체인
    • 7.13
    • -12.84%
    • 웨이브
    • 613
    • -8.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5
    • -7.24%
    • 비트코인 골드
    • 6,715
    • -3.52%
    • 퀀텀
    • 2,002
    • -2.63%
    • 오미세고
    • 836
    • -5.22%
    • 체인링크
    • 2,624
    • +8.43%
    • 질리카
    • 6.49
    • -11.34%
    • 어거
    • 11,660
    • -2.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