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NLDS] 워싱턴, LA 다저스 누르고 창단 후 첫 NLCS 진출…류현진, 올 시즌 아쉽게 끝났다!

입력 2019-10-10 13:59

(출처=류현진 인스타그램)
(출처=류현진 인스타그램)

워싱턴 내셔널스가 LA 다저스를 누르고 창단 후 첫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에 진출했다. LA 다저스로써는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의 부진이 경기를 마친 후에도 아쉬움으로 남았다.

LA 다저스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NLDS' 5차전 워싱턴과의 경기에서 10회까지 가는 연장 승부 끝에 3-7로 역전 패했다.

이날 승부는 8회가 결정적이었다. 3-1로 앞선 상황에서 구원 등판한 커쇼가 앤서니 렌던과 후안 소토에게 연속 타자 홈런을 빼앗기며 3-3 동점을 내줬다. 이후 경기 주도권은 워싱턴에 완전히 빼앗겼다.

8회 커쇼가 백투백 홈런을 내준 뒤 마에다 겐타로 교체됐고, 겐타는 3타자 연속 삼진으로 이닝을 마무리했다.

9회에는 조 켈리가 마운드에 올라 삼자 범퇴로 막아내며 정규 이닝을 마무리했다.

3-3으로 비긴 상황에서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켈리를 10회에도 마운드에 올렸다.

하지만 켈리는 다소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고, 선두 타자 애덤 이튼에게 볼넷을 내준 데 이어 렌던에 2루타를 맞고 무사 주자 2, 3루 위기를 맞았다.

후속 타자 소토를 고의 사구로 거른 켈리는 무사 만루 위기에서 후안 켄드릭에게 중월 만루 홈런을 내주며 무너졌다.

경기가 완전히 기울어지자 LA 다저스 홈 관중들은 자리를 뜨기 시작했다. 로버츠 감독이 켈리를 교체하기 위해 마운드에 올라오자 관중들은 야유를 쏟아냈다.

이후 켄리 잰슨이 등판해 이닝을 막았지만, 이미 분위기가 꺾인 LA 다저스 선수들은 힘이 없었다. 10회 말 마지막 공격에서도 이렇다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채 LA 다저스는 이대로 허무하게 2019 시즌을 마감했다.

류현진으로서도 아쉬운 결과였다. 이날 LA 다저스가 승리할 경우 '2019 메이저리그 NLCS' 1차전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었던 류현진은 올 시즌 더 이상 마운드에 오를 기회가 없었다.

류현진은 올 시즌 아시아 투수 최초로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1위(2.32)에 오르며 자신의 진가를 선보였다. 하지만 이날 경기가 류현진이 LA 다저스에서 마지막으로 치르는 경기가 될 수도 있다는 점에서 불펜투수로라도 등판 하지 못한 점은 다소 아쉬움을 남겼다.

류현진은 올 시즌을 끝으로 LA 다저스와 계약이 끝난다. 자유계약선수(FA)로 시장에 나올 류현진이 LA 다저스와 재계약이 성사될지도 관심사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207,000
    • +0.38%
    • 이더리움
    • 218,700
    • +1.53%
    • 리플
    • 317
    • +0%
    • 라이트코인
    • 71,000
    • -0.42%
    • 이오스
    • 4,018
    • -0.59%
    • 비트코인 캐시
    • 332,400
    • -0.75%
    • 스텔라루멘
    • 88.8
    • -0.89%
    • 트론
    • 23.3
    • +1.75%
    • 에이다
    • 50.6
    • -0.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9,600
    • -3.11%
    • 모네로
    • 74,450
    • +1.09%
    • 대시
    • 81,400
    • -0.61%
    • 이더리움 클래식
    • 5,650
    • -0.79%
    • 46.3
    • -0.22%
    • 제트캐시
    • 42,690
    • -0.72%
    • 비체인
    • 7.45
    • -3.37%
    • 웨이브
    • 901
    • +0.7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8
    • +3.23%
    • 비트코인 골드
    • 9,870
    • +0.3%
    • 퀀텀
    • 2,647
    • +2.64%
    • 오미세고
    • 1,151
    • +3.51%
    • 체인링크
    • 3,489
    • +4.3%
    • 질리카
    • 7.08
    • -0.98%
    • 어거
    • 13,430
    • -0.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