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은성수 “라임자산운용 환매 연기 모니터링하겠다”

입력 2019-10-10 12:39

사모펀드 규제 관련 "개인투자자 보호 필요”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0일 서울정부청사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금융위원회)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0일 서울정부청사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금융위원회)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0일 라임자산운용 환매 연기에 대해 금감원을 통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이날 서울정부청사에서 열린 금융위 기자간담회에서 "국정감사, 언론 등에서 제기된 사모펀드 관련 지적들을 살펴보고, 제도의 허점이 있는지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평소 사모펀드와 관련해 규제 완화 소신을 밝혔던 것과 관련 "예전까지 사모펀드 관련 기관투자자는 스스로 보호할 수 있어 금융당국까지 개입하는 건 과하다는 판단이었다"며 "하지만 최근 나타난 여러 악재에서 볼 수 있듯 사모펀드에 투자하는 개인은 보호가 있어야 하기 때문에 규제도 필요하다는 입장으로 차츰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은 의원장은 최근 주가 하락 등 주식시장 불안 등에 대한 '컨티전시플랜'이 있느냐는 질문에 "컨티전시 플랜이 있다고 하면 시장의 불안 심리 키울 수 있어 조심스럽다"며 "주가 하락이 꼭 컨티전시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고 답했다.

이어 "당국자로서 조심스러운 표현이지만 세상에 공짜 점심은 없다"며 "투자자도 투자 전 종목이 안전하고 수익률 높은지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은 위원장은 "주식시장 불안이 시스템 리스크로 커질지 그건 당국 책임이다"며 "라임자산운용 환매 연기가 금융 불안으로 이어지지 않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국내 최대 헤지펀드 운영사인 라임자산운용은 6200억 원 규모의 펀드 환매를 중단하기로 했다. 이에 투자자 수천 명의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으로, 금융감독원은 펀드환매 중단 사태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23,000
    • -0.15%
    • 이더리움
    • 208,700
    • -0.24%
    • 리플
    • 352
    • +4.14%
    • 라이트코인
    • 63,500
    • -0.16%
    • 이오스
    • 3,480
    • +0.93%
    • 비트코인 캐시
    • 258,200
    • -1.26%
    • 스텔라루멘
    • 75.4
    • +3.29%
    • 트론
    • 18
    • -0.55%
    • 에이다
    • 58
    • -0.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900
    • -0.38%
    • 모네로
    • 70,500
    • +14.45%
    • 대시
    • 81,450
    • -2.16%
    • 이더리움 클래식
    • 5,315
    • -1.3%
    • 48.1
    • +10.32%
    • 제트캐시
    • 46,230
    • -0.09%
    • 비체인
    • 4.07
    • +1.5%
    • 웨이브
    • 980
    • +0.9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9
    • +10.7%
    • 비트코인 골드
    • 9,700
    • +0.36%
    • 퀀텀
    • 2,024
    • +2.43%
    • 오미세고
    • 933
    • +1.41%
    • 체인링크
    • 2,840
    • +7.41%
    • 질리카
    • 7.75
    • -1.02%
    • 어거
    • 9,630
    • -0.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