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NLDS] 류현진, 3차전서 5이닝 3K 2실점…LA 다저스, 워싱턴에 8-3으로 앞선채 6회 진행 중

입력 2019-10-07 11:23 수정 2019-10-07 11:23

승리투수 요건 채운 뒤 교체

(출처=류현진 인스타그램)
(출처=류현진 인스타그램)

류현진(32·LA 다저스)이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2019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3차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2실점 호투하며 '승리투수 요건'을 채웠다.

류현진은 7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NLDS' 3차전 워싱턴과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4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2실점한 뒤 마운드를 내려갔다.

류현진은 6회 초 3-2로 앞선 상황에서 자신의 타석 때 대타 크리스 테일러와 교체되며 이날 경기를 마무리했다.

류현진은 1회 말 후안 소토에게 2점 홈런을 내준 것이 뼈아팠다. 이후 매 이닝 빼어난 투구로 워싱턴 타선을 꽁꽁 묶으며 승리투수 요건을 충족했다. LA 다저스가 동점을 허용하지 않고 이기면 류현진이 승리투수가 된다.

LA 다저스는 1회 소토의 홈런으로 2실점한 뒤 타선이 상대 선발 아니발 산체스에 꽁꽁 묶이며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5회 초 맥스 먼시가 산체스의 3구째 146km짜리 커터를 받아쳐 솔로 홈런을 기록하며 2-1이 됐다.

LA 다저스 타선은 6회 날카로운 타격감이 살아났다. 선두타자로 나선 코디 벨린저가 안타를 쳐내 출루했고, 2사 1주 상황에서 데이빗 프리즈의 안타로 주자가 1, 3루가 됐다.

이어 러셀 마틴의 적시타가 터지며 LA 다저스가 3-2로 역전했다. 이어진 류현진의 타석에서 대타로 나선 테일러가 볼넷으로 걸어나갔고, 또다시 대타로 나선 키케 에르난데스가 좌중간 담장을 때리는 적시타로 2점을 더 뽑아냈다.

LA 다저스의 득점 찬스는 이어졌다. 2사 1, 2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터너가 풀카운트 승부 끝에 3점 홈런을 터뜨리며 점수를 8-2로 벌렸다.

한편, 경기는 6회 말이 진행 중인 현재 LA 다저스가 워싱턴에 8-3으로 앞서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35,000
    • -3%
    • 이더리움
    • 183,200
    • -3.17%
    • 리플
    • 278
    • -3.14%
    • 라이트코인
    • 57,700
    • -3.67%
    • 이오스
    • 3,157
    • -5%
    • 비트코인 캐시
    • 250,100
    • -5.8%
    • 스텔라루멘
    • 70.9
    • -0.7%
    • 트론
    • 17.4
    • -3.87%
    • 에이다
    • 45.6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5,800
    • -0.77%
    • 모네로
    • 61,000
    • -4.01%
    • 대시
    • 66,300
    • -7.6%
    • 이더리움 클래식
    • 4,706
    • -3.7%
    • 43.3
    • -3.56%
    • 제트캐시
    • 35,000
    • -5.61%
    • 비체인
    • 6.31
    • -7.07%
    • 웨이브
    • 755
    • -1.8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1
    • -1.14%
    • 비트코인 골드
    • 7,900
    • -5.22%
    • 퀀텀
    • 2,011
    • -5.1%
    • 오미세고
    • 930
    • -2.92%
    • 체인링크
    • 2,864
    • -4.66%
    • 질리카
    • 6.8
    • -4.36%
    • 어거
    • 13,090
    • -3.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