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2019 국감] 박선숙 의원 "토스, 이용자 보상금 미끼로 네이버 실검 유도"

입력 2019-10-04 10:47 수정 2019-10-04 13:02

▲박선숙 의원(사진제공=박선숙 의원실)
▲박선숙 의원(사진제공=박선숙 의원실)

모바일 금융 서비스 앱 '토스'(TOSS)가 이용자들에게 보상금 지급을 미끼로 국내 주요 기업의 광고성 키워드를 네이버에 검색하게 해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나오도록 유도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4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박선숙 의원에 따르면 토스 는 지난 8월 28일부터 이달 2일까지 LG유플러스, 이마트, BBQ, 현대캐피탈, 롯데리아, 롯데홈쇼핑, 삼성전자, 제주항공, 한국투자, 롯데시네마 등 기업들에 대한 키워드 검색 관련 이벤트를 통해 총 287개 키워드 홍보를 시도했다.

토스는 '행운퀴즈 페이지'를 통해 퀴즈를 내 이용자들이 해당 키워드를 네이버에 검색한 뒤 앱에 정답을 입력하면 일정 금액의 보상금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 의원은 해당 키워드 검색과 관련해 '1495만5167원 남음', '네이버에 검색해 힌트를 클릭해보세요, 힌트 검색은 지속적인 깜짝 퀴즈 원동력입니다' 등의 문구를 띄워 보상금을 미끼로 검색을 독려한 것으로 봤다.

박 의원은 "토스의 행위는 네이버 정보통신시스템에 허위의 정보 또는 부정한 명령을 입력하거나 기타의 방법 등으로 네이버의 정보통신시스템의 원래 목적 및 기능대로 동작하지 못하도록 해 네이버의 업무를 방해한 것"이라며 "형법 제314조 제2항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형법 위반 사항과는 별개로 방송통신위원회는 인터넷 이용자들의 권익 보호 측면에서 토스 등의 행위에 관해 확인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27,000
    • -1.49%
    • 이더리움
    • 172,200
    • -0.75%
    • 리플
    • 262
    • +0%
    • 라이트코인
    • 52,200
    • -0.38%
    • 이오스
    • 3,073
    • -1.51%
    • 비트코인 캐시
    • 243,700
    • -0.93%
    • 스텔라루멘
    • 62.8
    • -0.79%
    • 트론
    • 16.8
    • +0%
    • 에이다
    • 43.2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200
    • -1.32%
    • 모네로
    • 62,800
    • -0.79%
    • 대시
    • 59,100
    • -2.15%
    • 이더리움 클래식
    • 4,465
    • +0.63%
    • 41.4
    • +1.22%
    • 제트캐시
    • 36,330
    • +2.37%
    • 비체인
    • 7.35
    • -2.39%
    • 웨이브
    • 644
    • +0.3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9
    • -1.88%
    • 비트코인 골드
    • 6,725
    • -1.25%
    • 퀀텀
    • 2,047
    • +1.04%
    • 오미세고
    • 866
    • -0.57%
    • 체인링크
    • 2,604
    • -1.7%
    • 질리카
    • 6.69
    • -2.48%
    • 어거
    • 12,050
    • +1.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