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조국-압수수색 검사 통화' 서울중앙지검이 수사한다

입력 2019-10-02 18:21 수정 2019-10-02 18:49

▲조국 법무부 장관이 30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제2기 법무·검찰 개혁위원회 발족식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30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제2기 법무·검찰 개혁위원회 발족식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과 자택 압수수색 현장에 있던 검사의 통화가 수사외압에 해당하는지를 서울중앙지검 형사부가 수사하게 됐다.

서울중앙지검은 조 장관이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고발당한 사건을 형사1부(성상헌 부장검사)에 배당했다고 2일 밝혔다.

조 장관은 지난달 23일 서울 방배동 자택 압수수색 당시 현장을 지휘하던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 소속 검사와 통화한 사실이 사흘 뒤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공개됐다.

검찰은 조 장관이 "처가 몸이 좋지 않고 아들과 딸이 집에 있으니 신속하게 압수수색을 진행해달라"는 취지로 여러 차례 얘기했고, 통화한 검사는 "심히 부적절하다"고 판단했으므로 수사외압과 다름없다는 입장이다.

반면 조 장관은 "인륜의 문제"라며 "장관으로서 압수수색에 개입하거나 관여한 게 아니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52,000
    • +1.07%
    • 이더리움
    • 310,700
    • -0.38%
    • 리플
    • 330.1
    • -0.51%
    • 라이트코인
    • 85,950
    • +1.18%
    • 이오스
    • 4,920
    • +2.52%
    • 비트코인 캐시
    • 453,700
    • -1.37%
    • 스텔라루멘
    • 85.02
    • +2.06%
    • 트론
    • 24.1
    • +0%
    • 에이다
    • 70.67
    • +3.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9,800
    • -3.37%
    • 모네로
    • 92,650
    • -0.8%
    • 대시
    • 126,600
    • +0.56%
    • 이더리움 클래식
    • 11,110
    • +3.93%
    • 72.4
    • +2.01%
    • 제트캐시
    • 74,250
    • +0.41%
    • 비체인
    • 7.955
    • +3.5%
    • 웨이브
    • 1,755
    • +8.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2.5
    • +3.48%
    • 비트코인 골드
    • 12,490
    • +2.71%
    • 퀀텀
    • 2,904
    • +0.28%
    • 오미세고
    • 1,327
    • +1.22%
    • 체인링크
    • 5,195
    • -0.19%
    • 질리카
    • 9.014
    • +6.05%
    • 어거
    • 16,180
    • +0.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