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조국-압수수색 검사 통화' 서울중앙지검이 수사한다

입력 2019-10-02 18:21 수정 2019-10-02 18:49

▲조국 법무부 장관이 30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제2기 법무·검찰 개혁위원회 발족식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30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제2기 법무·검찰 개혁위원회 발족식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과 자택 압수수색 현장에 있던 검사의 통화가 수사외압에 해당하는지를 서울중앙지검 형사부가 수사하게 됐다.

서울중앙지검은 조 장관이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고발당한 사건을 형사1부(성상헌 부장검사)에 배당했다고 2일 밝혔다.

조 장관은 지난달 23일 서울 방배동 자택 압수수색 당시 현장을 지휘하던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 소속 검사와 통화한 사실이 사흘 뒤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공개됐다.

검찰은 조 장관이 "처가 몸이 좋지 않고 아들과 딸이 집에 있으니 신속하게 압수수색을 진행해달라"는 취지로 여러 차례 얘기했고, 통화한 검사는 "심히 부적절하다"고 판단했으므로 수사외압과 다름없다는 입장이다.

반면 조 장관은 "인륜의 문제"라며 "장관으로서 압수수색에 개입하거나 관여한 게 아니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44,000
    • -0.64%
    • 이더리움
    • 204,600
    • -0.87%
    • 리플
    • 343
    • -0.58%
    • 라이트코인
    • 64,300
    • -0.62%
    • 이오스
    • 3,439
    • -0.03%
    • 비트코인 캐시
    • 273,700
    • +3.36%
    • 스텔라루멘
    • 75.4
    • +1.21%
    • 트론
    • 18.1
    • -1.09%
    • 에이다
    • 56.3
    • -0.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900
    • +17.77%
    • 모네로
    • 67,400
    • +0.75%
    • 대시
    • 80,700
    • -1.22%
    • 이더리움 클래식
    • 5,440
    • +2.45%
    • 47.3
    • -1.05%
    • 제트캐시
    • 45,000
    • -3.02%
    • 비체인
    • 3.93
    • -0.76%
    • 웨이브
    • 946
    • -1.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4
    • -5.22%
    • 비트코인 골드
    • 9,000
    • +0.39%
    • 퀀텀
    • 2,007
    • -1.18%
    • 오미세고
    • 949
    • -1.25%
    • 체인링크
    • 3,119
    • +5.84%
    • 질리카
    • 7.4
    • -2.5%
    • 어거
    • 9,625
    • +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