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1보] 아프리카돼지열병 스탠드스틸, 24일 정오부터 48시간 전국으로 확대

입력 2019-09-24 15:28

(사진 제공=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
(사진 제공=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기세가 꺾이지 않으면서 정부가 전국으로 '일시이동중지(스탠드스틸)' 조치를 확대했다.

정부는 24일 정오를 기해 26일 정오까지 48시간 동안 전국에 스탠드스틸을 발령했다. 스탠드스틸이 발령되면 모든 축산업자와 축산차량, 가축 등의 이동이 금지된다. 정부는 23일에도 오후 7시 30분을 기해 경기와 인천, 강원 지역에 48시간 스탠드스틸을 발령했다.

정부가 스탠드스틸을 확대한 건 23일 경기 김포시와 24일 파주시에서 잇따라 아프리카돼지열병 추가 발생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이날까지 국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을 받은 농가는 네 곳으로 늘었다. 이번 건을 포함해 △17일 파주 연다산동 △18일 연천 백학면 등이다. 지금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폐사한 돼지는 다섯 마리, 살처분 대상은 2만여 마리에 이른다.

게다가 이날 인천 강화군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돼지가 발견됐다. 이 돼지는 1차 혈청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정밀검사에서도 확진 판정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강화군에서도 발병이 확인되면, 정부가 방역 방어선으로 설정한 중점관리지역(파주·김포·포천·동두천·연천·철원) 밖에서 발병하는 첫 사례가 된다. 확산 우려가 더욱 커지는 이유다.

스탠드스틸이 발령되면서 돼지고깃값도 다시 요동칠 가능성이 크다. 도축과 거래가 사실상 중단되기 때문이다. 17일 첫 발병 직후 전국에 48시간 스탠드스틸이 발령되자, 돼지고기 도매가격은 이틀 만에 40% 넘게 올랐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이날 국회 업무보고에서 "가용한 자원을 총동원해 보다 철저히 방역 상황을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79,000
    • -3.02%
    • 이더리움
    • 215,700
    • -1.78%
    • 리플
    • 320
    • -1.23%
    • 라이트코인
    • 72,300
    • -2.95%
    • 이오스
    • 4,056
    • -2.38%
    • 비트코인 캐시
    • 335,000
    • -2.13%
    • 스텔라루멘
    • 95.6
    • +4.03%
    • 트론
    • 22.4
    • +0%
    • 에이다
    • 51
    • +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5,300
    • -0.64%
    • 모네로
    • 72,300
    • -2.82%
    • 대시
    • 81,800
    • -2.68%
    • 이더리움 클래식
    • 5,725
    • -1.97%
    • 46.1
    • -1.5%
    • 제트캐시
    • 42,740
    • -1.5%
    • 비체인
    • 7.06
    • +4.13%
    • 웨이브
    • 909
    • -2.2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0
    • -2.1%
    • 비트코인 골드
    • 10,030
    • -1.57%
    • 퀀텀
    • 2,490
    • -1.23%
    • 오미세고
    • 1,113
    • -4.13%
    • 체인링크
    • 3,224
    • +0.25%
    • 질리카
    • 7.27
    • -1.22%
    • 어거
    • 13,790
    • -2.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