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양준혁 측, 자는 사진 허락 없이 촬영된 것…“허위 주장·협박 정황 발견돼”

입력 2019-09-19 19:06

양준혁 측이 최근 불거진 성추문에 대해 정면돌파 할 것임을 밝혔다.

19일 양준혁의 법률 대리인 청백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양준혁 씨는 허위 사실로 인해 괴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라며 “명예를 위하여 정면 돌파하기로 결정하였다”라고 밝혔다.

앞서 18일 한 인스타그램에는 양준혁의 이면을 폭로한다는 글과 함께 잠든 양준혁의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작성자는 첫 만남에 양준혁이 구강성교를 강요했다는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이 가중됐다.

이에 양준혁은 “한 남자와 한 여자로 만났지만 맞지 않아 자연스럽게 이별을 맞았다”라며 법적 대응 할 것임을 알렸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해당 SNS는 삭제됐다.

양준혁의 변호사 측은 “모 여성이 올린 사진과 함께 작성된 글은 명백한 허위 글이다”라며 “ 사진 역시 본인의 동의 허락 없이 촬영된 것이고 마음대로 게시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별 과정에서 그분이 어떤 서운함을 가졌을지는 알 수 없지만, 이런 식으로 아쉬움을 표출하는 것은 잘못된 방법 같다”라며 “악의적 주장이 허위임을 뒷받침하는 정황증거도 확보됐으며, 양준혁 씨를 협박한 정황도 발견되었다”라고 설명했다.

변호사 측은 “저희는 이 역시 문제 삼을 것”이라며 양준혁의 명예를 위해 다시 한번 정면 돌파할 것임을 알렸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62,000
    • -0.41%
    • 이더리움
    • 205,100
    • -0.44%
    • 리플
    • 344
    • -1.71%
    • 라이트코인
    • 63,800
    • +0.47%
    • 이오스
    • 3,438
    • +0.2%
    • 비트코인 캐시
    • 259,600
    • +2.2%
    • 스텔라루멘
    • 74.6
    • -0.53%
    • 트론
    • 18.2
    • -2.15%
    • 에이다
    • 56.2
    • -1.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400
    • +0.09%
    • 모네로
    • 66,900
    • +4.61%
    • 대시
    • 81,000
    • +1%
    • 이더리움 클래식
    • 5,275
    • +0.19%
    • 48.1
    • +0.42%
    • 제트캐시
    • 46,270
    • -1.22%
    • 비체인
    • 3.93
    • -1.01%
    • 웨이브
    • 949
    • -0.7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7
    • +0%
    • 비트코인 골드
    • 8,940
    • -1.7%
    • 퀀텀
    • 2,011
    • +0.7%
    • 오미세고
    • 928
    • +1.53%
    • 체인링크
    • 2,767
    • -1.25%
    • 질리카
    • 7.54
    • -0.79%
    • 어거
    • 9,650
    • -0.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