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이준희 삼성전자 전무 “5G, 스마트폰 능가하는 일상 변화”

입력 2019-09-16 18:11

콘텐츠·업무·소통 방식 등 삶의 양식 자체를 송두리째 바꿀 것

▲이준희 삼성전자 무선개발실 기술전략팀장(전무)이 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가전박람회(IFA)에서 퀄컴 크리스티아노 아몬 사장의 기조연설 자리에 올라 5G의 미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 삼성 뉴스룸
▲이준희 삼성전자 무선개발실 기술전략팀장(전무)이 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가전박람회(IFA)에서 퀄컴 크리스티아노 아몬 사장의 기조연설 자리에 올라 5G의 미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 삼성 뉴스룸
“2000년대에 접어들어 스마트폰의 등장으로 우리의 일상이 변화되었듯이, 5G(5세대 이동통신) 시대는 그것을 훨씬 능가하는 대대적인 혁신들로 우리의 삶이 변화될 것이다.”

이준희 삼성전자 무선개발실 기술전략팀장(전무)이 현장에서 직접 보고 느끼는 5G의 변화는 소비자가 체험하는 것 그 이상이다.

이 전무는 삼성전자 뉴스룸 기고문을 통해 5G 대중화가 삶의 양식 자체를 송두리째 바꿀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지연시간이 거의 없는 5G 네트워크의 빠른 속도는 완전히 새로운 방식의 콘텐츠 감상 경험을 제공한다”며 “사용자들은 자기만의 앵글을 선택하고, 놓쳤던 장면을 언제든 재생하거나, 예전엔 보지 못하고 넘어갔던 디테일을 포착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5G는 사람들의 일하는 방식도 뒤바꿀 전망이다. 그는 “5G는 안전한 자율주행차, 생산성이 극대화된 스마트공장, 로봇을 활용한 정밀 수술 등을 가능케 하고, 효율적이며 편리한 스마트홈과 스마트 오피스, 스마트 시티를 구현하기 위한 제반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며 “이로써 삶과 업무의 방식이 바뀌고 생산성은 극대화될 전망”이라고 강조했다.

5G는 우리 일상생활의 소통 방식도 변화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5G 네트워크로 고도의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서비스를 활성화해 사람들이 주변과 상호작용하는 방식 자체를 바꿔 갈 것이라는 게 이 전무의 생각이다.

콘텐츠, 업무, 소통 방식마저 변화시킨 5G는 연쇄적인 혁신을 일으켜 새로운 형태의 무(無)에서 유(有)를 창조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 전무는 “5G 시대는 단순한 스마트폰 경험이 아닌, 사람들이 스마트 기기로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게 하며, 완전히 새로운 산업의 탄생과 지능형 혁신 제품들의 탄생을 앞당길 것”이라면서 “5G는 향후 수십 년간 새로운 발명을 이끌어내고, 각종 산업과 공동체를 변화시킬 기술”이라고 평가했다.

이 전무는 5G 시대의 혁신 가속화를 위해 생태계 단위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5G가 이동통신 시장을 넘어 다양한 응용처에서 활용될 때 진정한 5G 시대의 혁신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그는 “5G의 쓰임새를 스마트폰에 국한하지 않고 생각의 지평을 넓히며, 5G를 둘러싼 모두가 개방적 협력을 통해 새로운 발명의 기회를 창출할 때다. 이를 바탕으로 우리는 비로소 의미 있는 혁신이 가득한 미래와 마주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41,000
    • +0.71%
    • 이더리움
    • 217,600
    • +0.83%
    • 리플
    • 349
    • +2.65%
    • 라이트코인
    • 65,750
    • -2.01%
    • 이오스
    • 3,680
    • -0.43%
    • 비트코인 캐시
    • 267,500
    • +0.6%
    • 스텔라루멘
    • 76.4
    • +3.38%
    • 트론
    • 19.5
    • +0%
    • 에이다
    • 58.5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4,300
    • +2.66%
    • 모네로
    • 60,550
    • +0.75%
    • 대시
    • 85,850
    • +2.69%
    • 이더리움 클래식
    • 5,510
    • -2.56%
    • 45.5
    • -0.87%
    • 제트캐시
    • 45,860
    • +0.46%
    • 비체인
    • 4.19
    • +0.48%
    • 웨이브
    • 1,060
    • +5.3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4
    • +14.64%
    • 비트코인 골드
    • 9,625
    • +4.05%
    • 퀀텀
    • 2,135
    • +0.99%
    • 오미세고
    • 964
    • -0.41%
    • 체인링크
    • 3,012
    • -0.17%
    • 질리카
    • 7.9
    • +0.51%
    • 어거
    • 9,955
    • +2.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