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무디스 "한국 기업 70%, 상반기 실적 신용도에 부정적"

입력 2019-09-10 11:19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는 신용등급을 부여한 27개 한국 비금융 기업의 올해 상반기 영업실적이 대부분 신용도에 부정적이라고 10일 밝혔다.

유환희 무디스 선임연구원은 “27개사 중 19개사(70%)의 상반기 영업실적이 신용도에 부정적”이라며 “5개사만 신용도에 긍정적이고, 3개사는 신용도에 중립적”이라고 말했다.

올해 상반기 전반적인 산업 업황이 약화되었으며 특히 무디스가 신용등급을 부여하고 있는 한국 기업이 속한 경기 변동성이 큰 산업들의 업황이 둔화됐다. 메모리 반도체, 정유 및 석유화학 산업은 기업 심리 악화 등으로 수요가 부진한 가운데 업황 둔화가 가장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철강 산업 역시 수요 둔화와 원자재 가격 인상으로 업황이 약화됐다.

유 연구원은 “미중 무역갈등은 수출지향적인 기업들의 실적에 계속해서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러한 영향은 통상적으로 원자재 및 부품의 대중 수출 규모가 큰 전자 및 화학 업종에서 특히 두드러지게 나타날 것"으로 내다봤다.

한-일 무역 갈등 고조는 일본의 수출 규제가 행정절차를 지연시키는 데 그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한국 기업들의 실적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무디스가 신용등급을 부여하고 있는 24개 비금융 민간기업 중 13개사는 전망이 ‘부정적’이거나 신용등급 하향조정 검토 중이며, 전망이 ‘긍정적’인 기업은 없다.

무디스는 무역갈등 및 글로벌 경제성장 둔화로 인한 산업 업황 약화 및 일부 기업의 경우 대규모 투자 계획 등을 고려할 때 향후 12개월간 한국 기업 신용도의 추가적인 약화를 예상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40,000
    • +0.49%
    • 이더리움
    • 217,100
    • +0.46%
    • 리플
    • 347
    • +0.87%
    • 라이트코인
    • 65,800
    • -1.94%
    • 이오스
    • 3,671
    • -0.76%
    • 비트코인 캐시
    • 267,200
    • +0.07%
    • 스텔라루멘
    • 76.8
    • +3.09%
    • 트론
    • 19.4
    • -0.51%
    • 에이다
    • 58.5
    • -1.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6,100
    • +4.12%
    • 모네로
    • 61,250
    • +1.66%
    • 대시
    • 85,900
    • +2.81%
    • 이더리움 클래식
    • 5,520
    • -2.65%
    • 45.6
    • -1.3%
    • 제트캐시
    • 46,270
    • +1.16%
    • 비체인
    • 4.18
    • -0.48%
    • 웨이브
    • 1,051
    • +2.8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2
    • +12.86%
    • 비트코인 골드
    • 9,745
    • +4.78%
    • 퀀텀
    • 2,133
    • +0.52%
    • 오미세고
    • 962
    • -0.82%
    • 체인링크
    • 3,012
    • +0.9%
    • 질리카
    • 7.89
    • +0%
    • 어거
    • 10,020
    • +2.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