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야당 ‘조국 임명’에 강력 반발…특검·국조·정권퇴진 모두 거론

입력 2019-09-09 16:08

내홍 겪는 바른미래 모처럼 한목소리…혼란속 정기국회도 파행조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한 9일, 그간 ‘조국 낙마’에 총력을 기울여 온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 야당은 해임결의안과 특검, 국정조사 등 모든 카드를 거론하며 강력 반발했다.

특히 이들 야당은 정권 퇴진운동까지 거론하며 대여 전면전도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한국당은 이날 조 장관 임명이 예상되자 자당 소속 의원 전원에게 비상대기령을 내렸다. 이후 임명 소식이 전해지자 ‘정권의 종말’까지 거론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며 대(對)정부 총력 투쟁을 예고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임명 결정 소식에 “참담하다. 기어이 민심을 거스르는 결정을 했다”며 “결국 이 정권은 민심을 거스르고 개혁에 반대하며 공정, 정의를 내팽개치는 결정을 했다. 아마 대한민국 역사상, 헌정사상 가장 불행한 사태로 기록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향후 투쟁 방향과 수위 등을 논의한 뒤 청와대 앞에서 규탄 집회를 열었다.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의 목소리를 무시하고 검찰을 압박한 것으로도 모자라 국민을 지배하려하는 시도이자 국민기만, 국민 조롱”이라며 “국민 속으로 들어가 모든 수단을 동원해 국민과 함께 강력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이 이미 예고한 바 있는 해임결의안과 국조, 특검 추진 등도 실행에 옮겨질 전망이다.

황교안 대표는 조 장관 임명 전 열린 최고위에서 “핵심 혐의자인 조국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하는 것 자체가 부당한 수사 외압이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서 “문재인 정권이 검찰 수사를 계속 훼방하고 끝내 임명을 강행한다면 특검과 국정조사로 불법을 밝힐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도 조 장관 임명에 ‘탄핵’, ‘레임덕’, ‘정권 퇴진운동’ 등을 언급하며 격한 반응을 보였다.

손학규 대표는 “이번 임명으로 소위 레임덕이 본격적으로 다가올 것”이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이 왜 탄핵돼 감옥에 들어가 있는가. 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다시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실상의 ‘분당 상태’로 평가될 만큼 심각했던 당내 계파간 갈등도 모처럼 그쳤다.

바른미래당의 모든 국회의원들은 일동 명의의 공동성명서를 내고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강행은 국민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며 “문재인 정권이 무너뜨린 국민의 자존심을 되살리고 공정과 정의의 가치를 바로 세우기 위해 ‘조국 퇴진 행동’에 돌입할 것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대여투쟁 공조체제도 구축될 전망이다. 양당 원내대표는 조 장관 임명에 앞서 회동을 갖고 법무장관 임명 강행시 뜻을 모아 함께 강력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입장문에서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서 조국 퇴진 행동에 나설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끝끝내 버틴다면 정권 퇴진 운동으로 번지게 될 것”이라고 했다.

조 장관 임명과 함께 정국이 격랑속으로 빠져들면서 20대 국회 마지막 정기국회 파행 가능성도 제기된다.

당장 다음주인 오는 17~19일까지는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예정돼 있고 이어 23~26일은 대정부질문이 진행될 계획이지만 시간표가 제대로 지켜질 수 있을지 미지수다. 국조와 특검 등을 놓고 대치가 길어지면 연말 예산 국회의 진행도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

▲바른미래당이 9일 오후 국회에서 소집한 긴급 원내대책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팻말을 내걸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이 9일 오후 국회에서 소집한 긴급 원내대책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팻말을 내걸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26,000
    • -1.12%
    • 이더리움
    • 171,600
    • -0.92%
    • 리플
    • 262
    • +0%
    • 라이트코인
    • 52,100
    • -0.29%
    • 이오스
    • 3,068
    • -1.67%
    • 비트코인 캐시
    • 243,800
    • -0.45%
    • 스텔라루멘
    • 63.4
    • +0%
    • 트론
    • 16.8
    • +0%
    • 에이다
    • 43.4
    • -0.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100
    • -0.8%
    • 모네로
    • 62,650
    • -0.87%
    • 대시
    • 59,550
    • -0.67%
    • 이더리움 클래식
    • 4,483
    • +0.99%
    • 42.2
    • +2.68%
    • 제트캐시
    • 36,590
    • +2.06%
    • 비체인
    • 7.41
    • -1.2%
    • 웨이브
    • 708
    • +11.8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2
    • +0.95%
    • 비트코인 골드
    • 6,805
    • +0.22%
    • 퀀텀
    • 2,055
    • +0.15%
    • 오미세고
    • 863
    • -0.58%
    • 체인링크
    • 2,637
    • -0.79%
    • 질리카
    • 6.72
    • -1.61%
    • 어거
    • 12,090
    • +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