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한국당 "조국 청문회 3일 고집 안해…탄력적 협의"

입력 2019-08-25 17:32

조정 가능성 시사…27일 조국 배임혐의 추가 고발 방침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북핵외교안보특위-국가안보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북핵외교안보특위-국가안보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3일간 실시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에서 물러나 청문회 일정을 협의할 수 있다는 의사를 25일 밝혔다.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일정을 두고 여야가 첨예한 대립을 이어오고 있어 한국당의 협상 가능성 태도에 따라 이달 말 또는 내달 초 청문회가 개최될지 주목된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5차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청문회 개최와 관련, "우리도 3일을 꼭 고집한다기보다는 탄력적으로 서로 협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법사위 간사들이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에 대해 화요일(27일) 배임죄로 추가 고발할 것"이라며 "26일에는 금융위원회에 정무위 의원들이 방문해서 금융위와 관련된 사항의 조사를 촉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주광덕 의원은 TF회의에서 "지난 2017년 조 모 여인(조 후보자 남동생의 전 부인)과 카페 휴고가 웅동학원을 상대로 51억7000만 원의 채권 소송을 제기했다"며 "채권은 조 후보자 측 해명처럼 실질적으로 조 후보자의 동생이 보유한 것"이라고 말했다.

주 의원은 "조 후보자의 어머니인 학교 이사장과 조 후보자의 배우자인 이사, 조 후보자의 처남인 행정실장은 이 소송에 대응하지 않았기 때문에 만약 조 모 여인과 논의했다는 게 입증되면 가족 모두가 학교 재산 탈취를 위한 소송 사기를 벌인 것으로서 업무상 배임죄가 된다"고 주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041,000
    • +2.48%
    • 이더리움
    • 191,800
    • +3.84%
    • 리플
    • 267.7
    • +3.68%
    • 라이트코인
    • 68,800
    • +6.17%
    • 이오스
    • 4,342
    • +0.25%
    • 비트코인 캐시
    • 413,500
    • +11.28%
    • 스텔라루멘
    • 69.85
    • +15.3%
    • 트론
    • 19.76
    • +2.97%
    • 에이다
    • 51.08
    • +10.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18,900
    • -11.05%
    • 모네로
    • 76,750
    • +4.07%
    • 대시
    • 124,600
    • -12.87%
    • 이더리움 클래식
    • 11,480
    • +21.1%
    • 45.33
    • +11.38%
    • 제트캐시
    • 67,500
    • +17.8%
    • 비체인
    • 7.128
    • +8.81%
    • 웨이브
    • 1,009
    • +1.7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4.9
    • +2.78%
    • 비트코인 골드
    • 14,200
    • -4.38%
    • 퀀텀
    • 2,408
    • +10.41%
    • 오미세고
    • 972.8
    • +11.56%
    • 체인링크
    • 3,037
    • +7.92%
    • 질리카
    • 6.02
    • +4.97%
    • 어거
    • 17,310
    • -17.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