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김명수 대법원장 "'상고제도' 개선 시급, 열린 마음으로 의견 청취"

입력 2019-07-24 20:32

대법원, 법학계와 '상고제도 개편 간담회'

▲김명수 대법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상고제도 개편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명수 대법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상고제도 개편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상고사건이 갈수록 늘어나는 상황에서 김명수 대법원장이 "대법관 증원과 상고법원 도입 등 상고제도 개선 방안을 하나로 단정하지 않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밝혔다.

대법원은 24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법원 회의실에서 김대정 한국민사법학회 회장과 정선주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교수 등 재판제도 관련 주요 학회 임원진과 상고 제도 관련 법학자들을 초청해 '상고 제도 개편 간담회'를 열었다.

김 대법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나라의 상고 건수는 작년에만 4만8000건으로 상상할 수 없는 숫자"라며 "대법관 1인당 약 3700건이 대법원에 접수되는데 90년에 비해 5배가 넘는 수치다. 사건도 많아지고 질적으로도 어려운 사건이 많아 상고제도 개편이 상당히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대법관 증원, 상고허가제 등 열린 마음으로 상고제도 개편 방안 관련 의견을 청취하겠다"며 "헌법정신과 실정에 맞는 것이라면 입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간담회에서는 상고허가제와 대법관 증원, 대법원의 이원적 구성 등 기존에 거론돼 온 상고 제도 개편방안을 중심으로 논의가 진행됐다.

김 대법원장은 2017년 9월 열린 취임식에서도 "상고허가제, 상고법원, 대법관 증원 등 여러 방안을 개방적 자세로 검토하고 사회 각계 의견을 두루 수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06,000
    • +0.25%
    • 이더리움
    • 169,500
    • -0.06%
    • 리플
    • 258.4
    • +0.16%
    • 라이트코인
    • 52,000
    • +1.17%
    • 이오스
    • 3,079
    • +1.25%
    • 비트코인 캐시
    • 248,600
    • +2.05%
    • 스텔라루멘
    • 61.64
    • +0.64%
    • 트론
    • 16.96
    • +5.08%
    • 에이다
    • 43.55
    • +1.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800
    • +0.83%
    • 모네로
    • 61,700
    • +0%
    • 대시
    • 60,000
    • +2.04%
    • 이더리움 클래식
    • 4,533
    • +0.51%
    • 42.2
    • +0.72%
    • 제트캐시
    • 38,560
    • +5.56%
    • 비체인
    • 6.955
    • -9.44%
    • 웨이브
    • 753
    • +5.8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0
    • +5.77%
    • 비트코인 골드
    • 6,665
    • -0.15%
    • 퀀텀
    • 2,186
    • +1.86%
    • 오미세고
    • 841.8
    • +0.21%
    • 체인링크
    • 2,438
    • -1.89%
    • 질리카
    • 6.629
    • +6.03%
    • 어거
    • 11,720
    • -1.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