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수은, 수출초기기업에 연 400억 원 푼다

입력 2019-07-24 17:10

은성수 행장 "수은, 고객기업 금융동반자…실질적 도움 줄 것"

한국수출입은행이 수출초기기업에 연간 400억 원 규모의 정책금융을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낮은 신용도와 부족한 담보력으로 겪는 자금조달에서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한 차원이다.

(출처=수출입은행)
(출처=수출입은행)

지원 한도는 개별기업 당 30억 원(개별거래한도 10억 원 이내)이다. 수출용 원부자재 소요자금을 지원한다. 혁신성장산업(△에너지신산업 △서비스 △유망소비재 △ICT융합산업 △미래운송기기 및 소재산업 분야)의 수출초기기업에는 기업 당 40억 원(개별거래한도 20억 원 이내)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총 지원 규모는 200억 원 수준이다. 중소기업에 대한 수은의 대출기간이 통상 6개월 이내라는 점을 감안하면 연간 400억 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추가 수요 발생시 수은은 총 500억 원(연 2회전시 1000억 원 지원 효과)까지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다.

직전연도 수출실적이 300만 달러(약 35억 원) 이하인 수출초기단계 신규 고객기업 중 ‘수출거래 안정성’과 ‘수출이행능력’ 평가를 통과한 곳에 대해서는 신용평가 절차를 생략한다. 수출계약서만으로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다.

(출처=수출입은행)
(출처=수출입은행)

수은 관계자는 "수출초기기업에 대한 새로운 지원제도가 마련된 만큼 수은은 신용도와 담보력이 부족한 수출초기기업이 자금조달 걱정없이 수출경험을 쌓아 안정된 수출기업으로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적극 도울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지원책은 3월 정부가 '수출활력 제고 대책'에서 수출계약 후 제작에 필요한 자금조달 방안을 발표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은성수 수은 행장은 “정책금융기관인 수은은 고객기업의 어려움을 앞서서 고민하고 해법을 제시하는 금융동반자가 되어야 한다”면서 “저신용도로 인해 재원조달에 큰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수출초기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 위해 이번 지원제도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22,000
    • -1.4%
    • 이더리움
    • 206,000
    • -1.2%
    • 리플
    • 348
    • -1.42%
    • 라이트코인
    • 62,950
    • -2.55%
    • 이오스
    • 3,442
    • -1.35%
    • 비트코인 캐시
    • 251,500
    • -2.75%
    • 스텔라루멘
    • 75.1
    • -1.05%
    • 트론
    • 18.2
    • +0.55%
    • 에이다
    • 57.1
    • -2.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500
    • +2.67%
    • 모네로
    • 66,900
    • -0.3%
    • 대시
    • 81,150
    • -0.43%
    • 이더리움 클래식
    • 5,235
    • -1.13%
    • 47.6
    • -6.85%
    • 제트캐시
    • 46,790
    • +0.19%
    • 비체인
    • 4.01
    • -1.23%
    • 웨이브
    • 961
    • -2.6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2
    • +0%
    • 비트코인 골드
    • 9,120
    • -7.51%
    • 퀀텀
    • 1,999
    • -3.06%
    • 오미세고
    • 914
    • -3.38%
    • 체인링크
    • 2,787
    • -2.62%
    • 질리카
    • 7.77
    • +1.57%
    • 어거
    • 9,810
    • +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