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힘찬병원, 우즈베키스탄 개원 앞두고 현지 환자 초청 나눔의료

입력 2019-07-03 10:21

올 하반기 우즈베키스탄 부하라 힘찬병원 개원

▲우즈베키스탄 나눔의료 환자 회진 중인 모습(힘찬병원)
▲우즈베키스탄 나눔의료 환자 회진 중인 모습(힘찬병원)

상원의료재단 힘찬병원은 우즈베키스탄 관절 환자들을 대상으로 부평힘찬병원에서 나눔의료를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힘찬병원의 나눔의료 활동은 올 하반기 우즈베키스탄 부하라 힘찬병원 개원을 앞두고 취약한 의료환경으로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한 현지 환자를 초청해 수술하는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힘찬병원은 이수찬 대표원장을 비롯 부평힘찬병원 서동현 병원장, 왕배건 원장, 최문기 원장 등 고관절 치료 경험이 풍부한 정형외과 전문의들로 수술팀을 꾸렸다고 전했다.

지난 1일 입국한 우즈베키스탄 고관절 환자 7명은 일상생활은 물론 거동조차 힘든 환자들로 고관절 인공관절 시 고도의 기술이 필요한 심각한 상태였다. 모두 같은 인공고관절 수술이지만 병의 원인과 진행상태 그로 인한 관절 기능장애 정도가 달라 인공고관절 수술 경험이 풍부한 전문의들이 기능회복에 만전을 기해 집도를 진행했다.

우즈베키스탄은 국가 차원의 체계적인 의료 시스템이 미흡해 환자의 비용 부담이 크고, 경제적으로 어려운 환자는 수술 치료를 받기 어렵다. 의료 수준이 낙후화 되어 있어 양질의 치료가 아닌 진통제 복용 등의 임시방편으로 해결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수찬 힘찬병원 대표원장은 “한국의 의료수준은 세계적인 수준에 올라와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우수하다”며 “100명의 우즈베키스탄 환자에게 나눔의료를 진행할 계획인데, 해외 환자를 국내에서 치료하는 것일 뿐 아니라 한국 의료 위상을 알리고, 국위선양의 의의를 더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힘찬병원은 나눔의료 뿐만 아니라 선진화된 국내 의료 기술을 전파하는 일에도 앞장서고 있다. 부하라 힘찬병원 개원에 앞서 직원 연수 프로그램을 기획해 정형외과, 신경과, 내과 등 의료진과 간호사 등 우즈베키스탄 의료 인력이 입국해 한국에서 교육받고 있다. 지난 6월, 1차 연수에 13명이 입국해 연수를 마쳤으며, 이번 2차에 10명, 이 후 순차적으로 우즈베키스탄 의료 인력의 연수가 예정되어 있다.

한편, 힘찬병원은 2018년 11월 아랍에미리트 샤르자대학병원 내에 ‘힘찬 관절·척추센터’를 개소해 운영하며 외래환자 3천700여 명을 돌파했으며, 올해 4월에는 러시아에 사할린 힘찬병원 개원, 하반기 우즈베키스탄 부하라주에 종합병원 개원을 앞두고 있는 등 한국의 선진 의료 기술을 세계적으로 알리는 데 앞장서고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14,000
    • -3.77%
    • 이더리움
    • 206,800
    • -3.27%
    • 리플
    • 289
    • -4.62%
    • 라이트코인
    • 65,400
    • -4.73%
    • 이오스
    • 3,675
    • -7.13%
    • 비트코인 캐시
    • 285,000
    • -7.56%
    • 스텔라루멘
    • 76
    • -7.2%
    • 트론
    • 19.9
    • -8.29%
    • 에이다
    • 49.4
    • -6.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0,500
    • -8.29%
    • 모네로
    • 68,600
    • -3.99%
    • 대시
    • 75,350
    • -4.13%
    • 이더리움 클래식
    • 5,130
    • -4.38%
    • 46
    • -3.36%
    • 제트캐시
    • 40,100
    • -3.09%
    • 비체인
    • 8.31
    • -4.04%
    • 웨이브
    • 840
    • -6.5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5
    • -5.75%
    • 비트코인 골드
    • 8,615
    • -6.1%
    • 퀀텀
    • 2,246
    • -8.51%
    • 오미세고
    • 1,063
    • -9.38%
    • 체인링크
    • 3,144
    • -7.58%
    • 질리카
    • 7.71
    • -7.22%
    • 어거
    • 11,410
    • -14.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