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이승훈 은폐시도→방송서 YG 관련 농담…네티즌 "비아이 마약 의혹 알면서 시청자 우롱했나"

입력 2019-06-14 15:13 수정 2019-06-14 15:25

(출처=MBC 방송 캡처)
(출처=MBC 방송 캡처)

위너 이승훈이 비아이 마약 의혹과 관련해, 은폐를 시도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그의 최근 발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4일 디스패치는 한서희와 이승훈이 나눈 카톡 대화 일부를 공개했다. 대화 내용에 따르면 이승훈은 비아이의 마약 의혹에 대해 알고 있는 상태였고, 이를 논의하고자 한서희와의 만남을 제안했다.

이후 한서희가 이승훈을 만나기 위해 YG 사옥 근처로 갔지만, 이승훈 대신 YG관계자 K 씨가 대신 나왔고, 한서희는 양현석 대표와 만나 비아이 마약 의혹과 관련해 협박, 압력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이승훈이 최근 MBC '라디오스타'에서 YG 관련 발언을 해 눈길을 산 바 있다.

이승훈은 지난 12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 MC로 참여했다. 이승훈은 게스트로 출연한 젝스키스 은지원을 가리켜 "위너를 제일 잘 챙기는 선배님"이라더니 "그리고 회사에 지금 선배님이 몇 분 안 남아 계신다"라고 너스레 떨었다.

이는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가 각종 사건에 연루된 것을 두고 농담을 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일부 시청자들은 불쾌감을 나타냈다. 네티즌은 "YG 마약으로 말이 많은데 그게 농담거리인가", "비아이 마약 의혹도 알고 있었을 텐데 어떻게 저런 말을 하지?", "이승훈도 생각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 12일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의 마약 의혹이 불거졌다. 비아이는 자신을 둘러싼 마약 의혹에 대해서 부인하면서도, 팀을 탈퇴하고 YG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을 해지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41,000
    • -1.15%
    • 이더리움
    • 205,800
    • -1.72%
    • 리플
    • 349
    • -2.24%
    • 라이트코인
    • 63,150
    • -2.85%
    • 이오스
    • 3,425
    • -2.11%
    • 비트코인 캐시
    • 252,500
    • -2.85%
    • 스텔라루멘
    • 75.3
    • -1.95%
    • 트론
    • 18.3
    • +0.55%
    • 에이다
    • 56.4
    • -3.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200
    • +2.58%
    • 모네로
    • 67,000
    • -0.15%
    • 대시
    • 80,650
    • -0.98%
    • 이더리움 클래식
    • 5,250
    • -1.32%
    • 47.7
    • -8.27%
    • 제트캐시
    • 46,890
    • -0.23%
    • 비체인
    • 4.01
    • -1.96%
    • 웨이브
    • 959
    • -3.7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0
    • -1.14%
    • 비트코인 골드
    • 9,175
    • -8.11%
    • 퀀텀
    • 2,017
    • -2.42%
    • 오미세고
    • 917
    • -2.76%
    • 체인링크
    • 2,811
    • -1.23%
    • 질리카
    • 7.67
    • +0.26%
    • 어거
    • 9,845
    • +1.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