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신흥 부부사업으로 떠오른 택배…CJ대한통운 기사 중 13%

입력 2019-05-20 10:10

부부 택배기사 1155쌍 “가정도, 일도 함께라서 행복해요”

▲서울시 마포구 아현동에서부부로 CJ대한통운 택배일을 하고 있는 남편 손석봉(왼쪽)씨와 아내 박애란씨. 사진제공 CJ대한통운
▲서울시 마포구 아현동에서부부로 CJ대한통운 택배일을 하고 있는 남편 손석봉(왼쪽)씨와 아내 박애란씨. 사진제공 CJ대한통운

# 약 6년간 직장생활을 하다 지인의 추천으로 택배업으로 올해 9년차인 택배기사 손석봉(39)씨. 전업주부였던 아내 박애란(37)씨 역시 남편을 돕고자 배송을 도와주기로 한 것이 벌써 9년째다.

CJ대한통운이 부부의 날(21일)을 맞아 전국 1만8000여 명 택배기사들의 배송 형태를 분석한 결과 1155쌍이 부부 단위로 활동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무려 13%에 달하는 비중이다.

연령별로는 △20대 14쌍 △30대 171쌍 △40대 491쌍 △50대 405쌍 △60대 67쌍 △70대이상 7쌍으로 나타났다.

현재 CJ대한통운 택배기사 중 부부를 포함해 가족(부모, 자녀, 형제, 친척 등)과 함께 택배를 하는 인원은 약 3200여 명이다.

이 중 부부는 2310명으로, 평균 연령은 남편 49세, 아내 46세로 40대 부부가 가장 많았으며 함께 일한 경력은 평균 3년 8개월로 나타났다.

부부가 함께 배송하는 가장 큰 이유는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매년 택배시장이 두 자리수 성장률을 보이고 배송 물량이 크게 증가함에 따라 배송 효율이 곧 수입 증대로 이어지는 구조가 형성됐다.

이에 혼자서 늦은 밤까지 배송을 하거나 담당 구역을 좁혀 수입을 줄이는 대신 아내와 분담해 배송 효율성을 높임과 동시에 수입을 증대하고 있다.

일례로 부부가 한 아파트 단지 내 동을 나누거나 한 동의 층을 나눠 동시에 배송하기 때문에 혼자 배송하는 것보다 시간이 2배이상 절약되고 배송 효율도 높아져 하루 배송량을 크게 늘릴 수 있다.

게다가 배송이 일찍 끝나면 쇼핑몰이나 도매상들을 대상으로 영업 활동을 통해 추가적으로 수입을 올릴 수 있는 기회도 많아진다.

지난해 CJ대한통운 택배기사 연평균 수입이 6937만원에 달하는 등 택배업이 고수입 직종으로 인식되면서 가족에게 추천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CJ대한통운이 전국 서브 택배터미널에 설치하고 있는 첨단 자동분류기 ‘휠소터’도 부부 택배를 늘리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휠소터는 컨베이어 벨트에 내장된 소형 바퀴가 택배상자를 배송구역별로 자동 분류해주는 장비다. 휠소터 도입으로 택배기사가 조를 편성해 아침 작업 시작시간을 늦추거나, 분류에 소요되던 시간을 배송으로 돌릴 수 있어 효율성이 크게 높아졌다.

또 컨베이어 위를 빠르게 지나가는 택배 상자를 직접 눈으로 보고 손으로 빼내던 일도 사라져 작업 강도가 대폭 완화되면서 여성이나 고령자 택배기사도 크게 증가했다.

CJ대한통운관계자는 “과거 대표적인 ‘기피 직업’이었던 택배기사가 유통‧물류업의 성장과 첨단기술 도입으로 ‘괜찮은 일자리’로 인식되며 가족 택배, 부부 택배도 증가하고 있다”며 “택배기사들이 직업에 대한 자긍심을 갖고 더 나은 환경에서 작업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76,000
    • -2.89%
    • 이더리움
    • 216,800
    • -1.5%
    • 리플
    • 320
    • -1.84%
    • 라이트코인
    • 72,500
    • -2.68%
    • 이오스
    • 4,021
    • -3.6%
    • 비트코인 캐시
    • 336,500
    • -1.09%
    • 스텔라루멘
    • 93.7
    • +3.65%
    • 트론
    • 22.2
    • -1.33%
    • 에이다
    • 50.2
    • -0.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3,300
    • -2.23%
    • 모네로
    • 72,000
    • -2.37%
    • 대시
    • 83,250
    • +1.09%
    • 이더리움 클래식
    • 5,695
    • -3.15%
    • 45.8
    • -1.93%
    • 제트캐시
    • 43,060
    • +0.09%
    • 비체인
    • 6.68
    • +5.53%
    • 웨이브
    • 902
    • -2.3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6
    • -1.04%
    • 비트코인 골드
    • 10,040
    • -3%
    • 퀀텀
    • 2,473
    • -2.56%
    • 오미세고
    • 1,105
    • -5.8%
    • 체인링크
    • 3,199
    • -1.45%
    • 질리카
    • 7.11
    • -2.34%
    • 어거
    • 13,880
    • -1.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