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신흥국 경기 불안에 소재·부품 직격탄...1분기 수출 9.0%↓

입력 2019-04-22 11:00

반도체 수출 32.9억 달러 감소…중국ㆍ아세안서만 31.8억 달러↓

▲부산항 북항 전경.(연합뉴스)
▲부산항 북항 전경.(연합뉴스)
중국, 아세안 등 신흥국 경기 불안에 소재·부품 수출이 흔들리고 있다.

2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 1분기 소재·부품 수출액은 675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0% 줄었다. 무역 흑자 폭도 306억 달러에서 258억 달러로 15.6% 감소했다.

품목별로는 최대 수출 품목군이던 전자제품 수출이 수요 감소와 단가 하락, 경쟁 심화 등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19.8% 급감(312억 달러→250억 달러)했다. 화학제품 수출(111억 달러) 역시 공급 과잉 여파로 9.6%(123억 달러→111억 달러) 줄어들었다. 반면 수송기계부품 수출은 신차, 친환경차 판매가 늘면서 64억 달러에서 68억 달러로 4.9% 증가햇다.

산업부는 미·중 무역분쟁과 글로벌 경기 둔화, 수출 단가 하락 등을 수출 부진 요인으로 꼽았다. 특히 아시아 신흥국 경제 부진의 영향이 심상찮다. 소재·부품 같은 중간재는 중국, 아세안 등 최종재를 생산하는 신흥국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 올 1분기만 해도 소재·부품 수출액의 62%가 아시아 신흥국에서 나왔다. 다만 1년 전과 비교하면 액수가 10% 넘게 줄었다.

특히 반도체 등 전자집적회로는 단가 하락에 신흥국 수출 감소까지 겹치면서 직격탄을 맞았다. 지난해 1분기 전자집적회로 수출액은 167억8000만 달러에 이르렀지만 올 1분기엔 134억9000만 달러로 19.6% 감소했다. 한국 전자집적회로 수출액의 4분의 3분을 차지하던 중국과 아세안에서 수출액은 123억8000만 달러에서 92억 달러로 30억 달러 넘게 줄인 탓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은 22일 발표한 '차세안(차이나와 아세안의 합성어) 리스크 확대 배경 및 시사점' 보고서에서 "차세안 지역의 경기 불확실성 등 대외리스크에 적극 대응해 수출 불황 가능성 및 금융시장 리스크가 확대되는 것을 차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53,000
    • -2.76%
    • 이더리움
    • 172,200
    • -1.66%
    • 리플
    • 260
    • -2.62%
    • 라이트코인
    • 51,800
    • -1.99%
    • 이오스
    • 3,087
    • -2.68%
    • 비트코인 캐시
    • 242,000
    • -2.5%
    • 스텔라루멘
    • 62.9
    • -3.08%
    • 트론
    • 16.7
    • -1.76%
    • 에이다
    • 42.9
    • -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800
    • -0.45%
    • 모네로
    • 62,600
    • -0.71%
    • 대시
    • 59,000
    • -4.14%
    • 이더리움 클래식
    • 4,436
    • -2.18%
    • 41.1
    • -3.07%
    • 제트캐시
    • 35,020
    • -5.12%
    • 비체인
    • 7.2
    • -12.83%
    • 웨이브
    • 628
    • -5.5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6
    • -7.62%
    • 비트코인 골드
    • 6,750
    • -3.36%
    • 퀀텀
    • 2,029
    • -0.64%
    • 오미세고
    • 850
    • -3.19%
    • 체인링크
    • 2,546
    • +5.95%
    • 질리카
    • 6.5
    • -12.28%
    • 어거
    • 11,790
    • -2.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