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쏘카ㆍ일레클, 서울 신촌 지역서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 시작

입력 2019-04-10 09:21

쏘카는 일레클과 함께 서울지역에서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쏘카는 지난달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 일레클에 지분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이후 마이크로모빌리티를 통한 도시 이동 혁신에 대해 논의와 협업을 통해 일레클 모바일 앱 개발 및 정식 서비스를 출시하게 됐다.

이날부터 서울 마포구 일대와 신촌 대학가(서대문구 창천동 일대)에서는 일레클 자체 모바일앱을 통해 전기자전거 검색 및 이용이 가능하다. 서비스 출시 후 상반기 중 서울 전 지역으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특히 마포구는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이용률 1위를 기록할 만큼 공유 자전거 이용문화가 잘 확립돼 있는 지역으로, 첫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 지역으로 적합하다는 평가다.

일레클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는 '일레클' 모바일 앱을 다운로드 받은 후 앱에서 가까운 일레클 자전거를 찾아 QR코드를 스캔하면 이용이 가능하다. 이용 후 반납 구역 내 주차한 후 락을 손으로 잠근 뒤 탑승종료 버튼을 누르면 반납이 완료된다. 일레클 정식 서비스의 이용요금은 첫 5분 500원, 이후 분당 100원으로 책정됐다.

이재웅 쏘카 대표는 "마이크로모빌리티는 중단거리 이동을 친환경 수단으로 해결함으로써 차량 소유를 줄이고 환경오염, 교통체증을 완화하는 등 다양한 도시 문제 개선이 가능하다"며 "앞으로도 일레클과 같은 스타트업 및 서비스와 함께 도시 이동 혁신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49,000
    • -0.76%
    • 이더리움
    • 205,200
    • -0.39%
    • 리플
    • 350
    • +2.04%
    • 라이트코인
    • 64,500
    • +0.62%
    • 이오스
    • 3,469
    • +1.05%
    • 비트코인 캐시
    • 274,000
    • +3.16%
    • 스텔라루멘
    • 75.5
    • +1.21%
    • 트론
    • 18.3
    • +0.55%
    • 에이다
    • 56.6
    • +0.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300
    • +16.3%
    • 모네로
    • 65,800
    • -0.38%
    • 대시
    • 81,100
    • -1.1%
    • 이더리움 클래식
    • 5,415
    • +2.17%
    • 47.1
    • -1.88%
    • 제트캐시
    • 46,690
    • +2.37%
    • 비체인
    • 3.93
    • -1.5%
    • 웨이브
    • 950
    • -0.6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6
    • -2.29%
    • 비트코인 골드
    • 8,975
    • +0.06%
    • 퀀텀
    • 2,022
    • +0.6%
    • 오미세고
    • 959
    • -0.31%
    • 체인링크
    • 3,180
    • +7.03%
    • 질리카
    • 7.49
    • -1.83%
    • 어거
    • 9,580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