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안정환 빚투 논란에 울분 토로…"母로부터 금전적 지원받은 적 없어"

입력 2019-01-25 13:13 수정 2019-01-25 13:14

전 축구선수 안정환이 어머니의 빚투 논란에 대해 울분을 쏟아냈다.

안정환은 25일 이데일리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모친이 '아들 훈련, 양육'을 명목으로 빌리신 돈 중에 실제로 제가 받은 지원이나 돈은 한 푼도 없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선수가 된 이후 이른바 '빚잔치'를 시작했다"라며 "확인을 거쳐 어머니께서 빌린 돈이 맞을 경우 모두 변제해드리고, 집을 팔고 연봉 전체를 쏟아부어 갚아드리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는 실제 빌리지 않았는데 빌렸다며 돈을 요구하시는 분들도 많아졌다. 그때부터는 저도 제 가정을 지켜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이들이 기사를 보면 어떤 생각을 하겠는가"라고 울분을 토했다.

이날 SBS funE는 안정환 모친과 외삼촌의 '빚투'(나도 떼였다)에 대해 보도했다. 제보자에 따르면 안정환의 생모 안모씨와 그의 외삼촌은 아들 뒷바라지한다며 1억 5000만 원을 빌려 20년간 갚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안정환 소속사 측은 "(안정환이) 어머니와 연락을 하는 사이가 아니다. 연락도 하지 않는 사이인데 이런 기사가 나와 당혹스럽다. 기사가 나오게 된 배경과 상황을 좀 파악한 후에 입장이나 대응 방향을 찾아야 할 것 같다"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43,000
    • -0.11%
    • 이더리움
    • 168,800
    • +0.18%
    • 리플
    • 259
    • -0.38%
    • 라이트코인
    • 50,850
    • -0.88%
    • 이오스
    • 3,000
    • -0.66%
    • 비트코인 캐시
    • 242,000
    • +0.17%
    • 스텔라루멘
    • 61.76
    • -1.18%
    • 트론
    • 16.05
    • -3.31%
    • 에이다
    • 42.52
    • -0.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700
    • -2.34%
    • 모네로
    • 61,750
    • -0.56%
    • 대시
    • 58,600
    • +0.34%
    • 이더리움 클래식
    • 4,465
    • +0.52%
    • 41.7
    • -1.88%
    • 제트캐시
    • 35,920
    • -0.75%
    • 비체인
    • 7.17
    • +0.41%
    • 웨이브
    • 731
    • -0.8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3.1
    • -1.41%
    • 비트코인 골드
    • 6,715
    • +0.15%
    • 퀀텀
    • 2,033
    • +0.84%
    • 오미세고
    • 832
    • -2%
    • 체인링크
    • 2,462
    • -3.79%
    • 질리카
    • 6.311
    • -2.31%
    • 어거
    • 11,690
    • -2.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