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장병완 “새만금 태양광 단지 조성, 대기업만 수혜”

입력 2018-11-05 17:20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 여야정 상설협의체 첫 회의에서 여야 원내대표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바른미래당 김관영,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한병도 정무수석,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 여야정 상설협의체 첫 회의에서 여야 원내대표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바른미래당 김관영,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한병도 정무수석,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연합뉴스)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5일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정 상설협의체 첫 회의에서 "새만금 일대 태양광 단지 조성이 민자 유치를 통해 추진될 경우 혜택은 대기업에만 귀속된다"고 지적했다.

장 원내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 오찬 회동 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새만금 일대 태양광 단지 조성 계획 문제와 경전선 건설 등 두 가지 지역 현안을 이야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원내대표는 "민주평화당은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호남과 관련한 두 가지를 말했다"며 "새만금 일대에 태양광 단지를 조성하는 게 민자 유치를 통해 추진 될 경우 혜택이 대기업에만 귀속되는 문제가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광주 전남 에너지 밸리를 통해 융·복합 사업을 육성한다는 것과 중복돼 호남 (지역의) 남북 간 갈등 소지가 있다는 측면도 정부가 신경 써야 한다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장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새만금 일대 태양광 발전소는 시작이 새만금청의 건의와 전북도의 건의에 의해서 시작됐고 국제업무단지의 위치는 노른자 땅이 아닌 비활용 지역을 대상으로 태양광 단지를 조성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장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대기업이 하는 게 아니고 주민들이 참여하는 조합이나 다양한 형태로 추진하는 것인데 잘 설명되지 않은 것 같다"고 해명했다고 전했다.

장 원내대표는 또 다른 지역 현안인 경전선 건설 문제와 관련해 "광주에서 부산까지 5시간 소요되는데 경전선이 건설되면 2시간밖에 거리지 않아 호남 상생발전에 도움이 된다"며 "애초에는 내년 예산 심의 시에 살려서 합력한다는 뜨뜻미지근한 내용을 내년도 예산 심의에 적극 반영한다는 문구로 수정·의결했다"고 말했다.

장 원내대표는 선거구제 개혁과 관련해서도 의견을 전했다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이 민심이 그대로 반영되는 선거제도 개편에 대해 지지를 표명해줬는데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중심으로 국회에서 의견을 모아야겠지만 거대 양당이 중요한 캐스팅보트를 지니고 있기 때문에 대통령께서 여당에게 속도를 내도록 도와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서 문 대통령은 별다른 답을 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40,000
    • -0.06%
    • 이더리움
    • 171,000
    • +0.29%
    • 리플
    • 216.4
    • +0.74%
    • 라이트코인
    • 48,990
    • +1.98%
    • 이오스
    • 2,813
    • +1.96%
    • 비트코인 캐시
    • 286,000
    • +2.22%
    • 스텔라루멘
    • 49.77
    • +0.5%
    • 트론
    • 14.37
    • -0.35%
    • 에이다
    • 39.17
    • +1.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5,100
    • +1.75%
    • 모네로
    • 63,700
    • +6.43%
    • 대시
    • 81,650
    • +0.55%
    • 이더리움 클래식
    • 6,140
    • +0.16%
    • 44.6
    • +0.68%
    • 제트캐시
    • 39,700
    • +2.58%
    • 비체인
    • 3.907
    • +1.59%
    • 웨이브
    • 1,163
    • +1.57%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5
    • +0.69%
    • 비트코인 골드
    • 8,900
    • -0.22%
    • 퀀텀
    • 1,533
    • +0.39%
    • 오미세고
    • 656.1
    • -1.34%
    • 체인링크
    • 2,795
    • +1.05%
    • 질리카
    • 4.789
    • +0.61%
    • 어거
    • 11,940
    • -0.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