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시황_개장] 코스닥 819.3p, 개인 순매수에 상승세 (▲1.08p, +0.13%)

입력 2018-07-02 09:04

전 거래일 상승 마감했던 코스닥시장이 개인이 매수세를 지속하는 가운데 이틀 연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2일 오전 9시 3분 현재 코스닥지수는 1.08포인트(+0.13%) 상승한 819.3포인트를 나타내며, 820선을 두고 줄다리기를 벌이고 있다.

이 시간 현재 투자자 별 동향을 살펴보면 개인이 홀로 매수 중이며, 외국인과 기관은 동반 매도세를 보이고 있다.

개인은 64억 원을 매수 중이며 외국인은 27억 원을, 기관은 32억 원을 각각 매도하고 있다.

업종별 현황은 기타서비스(+1.41%) 업종의 상승 출발이 눈에 띄는 가운데, 오락·문화(+0.51%) 사업서비스(+0.50%) 등의 업종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에 광업(-0.99%) 운송(-0.97%) 등의 업종은 상대적으로 하락세다.

그밖에 숙박·음식(+0.37%) 유통(+0.37%) 부동산(+0.36%) 등의 업종이 동반 상승 중이며, 통신방송서비스(-0.46%) 건설(-0.15%) 교육서비스(-0.10%) 등의 업종이 동반 하락 중이다.

시가총액 상위 20개 종목 중 상승 출발한 종목은 10개다.

나노스가 4.33% 오른 6740원을 기록 중이고, 카카오M(+1.89%), 펄어비스(+1.51%)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그 외 퓨쳐스트림네트웍스(+17.27%), 매커스(+11.56%), 투윈글로벌(+10.88%) 등의 종목이 상승했으며, 바른손(-9.54%), 제이콘텐트리(-6.27%), 세중(-6.16%) 등은 하락폭을 키워가고 있다.

현재 516개 종목이 상승 중이며 480개 종목이 하락, 196개 종목은 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외환시장에선 원달러 환율이 1114원(-0.04%)으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으며, 일본 엔화는 1006원(-0.16%), 중국 위안화는 168원(-0.11%)을 기록 중이다.

[이 기사는 이투데이에서 개발한 알고리즘 기반 로봇 기자인 e2BOT이 실시간으로 작성했습니다. 기사관련 문의 - e2bot@etoday.co.kr]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00,000
    • +0%
    • 이더리움
    • 205,200
    • +0%
    • 리플
    • 240
    • -0.54%
    • 라이트코인
    • 55,500
    • -0.8%
    • 이오스
    • 3,273
    • -0.15%
    • 비트코인 캐시
    • 322,600
    • +3.86%
    • 스텔라루멘
    • 59.97
    • -0.68%
    • 트론
    • 16.55
    • -0.66%
    • 에이다
    • 43.55
    • +0.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3,300
    • +15.58%
    • 모네로
    • 69,050
    • -1.36%
    • 대시
    • 90,100
    • +0.33%
    • 이더리움 클래식
    • 6,985
    • +3.18%
    • 47.49
    • -2.04%
    • 제트캐시
    • 44,680
    • -0.31%
    • 비체인
    • 4.702
    • +0.23%
    • 웨이브
    • 1,186
    • -3.18%
    • 베이직어텐션토큰
    • 195.3
    • -2.25%
    • 비트코인 골드
    • 10,410
    • +7.88%
    • 퀀텀
    • 1,799
    • +5.08%
    • 오미세고
    • 736
    • -0.42%
    • 체인링크
    • 3,551
    • +4.72%
    • 질리카
    • 5.526
    • -1.27%
    • 어거
    • 12,390
    • +0.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