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밀반입 '쓰시마 불상' 가짜 논란 확산...일제강점기 제작된 모조품 의혹

[온라인뉴스팀]

'쓰시마 불상' 가짜 논란 확산

일본에서 국내로 밀반입된 '쓰시마 불상' 2점이 모조품이라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7일 세계일보에 따르면 경기도 무형무화재 제47호인 주성장(鑄成匠) 이완규(58) 씨는 "지난해 10월 국내 절도단이 쓰시마에서 훔쳐온 금동여래입상과 관음사의 금동관음보살좌상을 정밀촬영한 사진 300여장을 분석한 결과, 이들 불상은 우리나라 불상 전통주조기법인 밀랍으로 만든 것이 아닌, 일본의 '주형절삭법'으로 만든 모조품”라고 주장했다.

그동안 여래입상은 8세기 통일신라시대에, 관음좌상은 충남 서산 부석사에서 1330년에 각각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져 일본에서 중요문화재로 지정됐다.

이 씨는 "여래입상은 좌대가 없어 일본에서 20여년 전에 보수했다고 하는데, 어떻게 몸체와 색상이 똑같을 수가 있느냐"며 "대구금동여래입상 등 좌대가 없어 국내에서 보수한 5개의 불상은 모두 색깔이 다르다"고 말했다.

또한 "보통 입상은 주물작업을 할 때 가스 배출과 중간틀을 고정하기 위해 부처 머리와 몸체 뒤쪽에 동그랗게 구멍을 뚫어주는데, 여래입상의 뒷면은 인위적으로 떼어내고 자른 모양이 선명하다"며 "밀랍으로 주물을 하면 불상 전체가 일체형으로 나오는데, 여래입상의 손가락에 구멍이 뚫려 있어 우리 전통기법으로 제작된 불상과는 거리과 멀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관음좌상의 경우 화학약품으로 청동을 강제 부식시켜 생긴 붉은 녹과 아연·알루미늄을 많이 포함할 때 나타나는 백태가 곳곳에서 발견됐고, 불상 아래쪽에 못이 붙어 있는데다 심지어 왼손은 용접으로 붙인 흔적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로 밀반입된 '쓰시마 불상'이 가짜라는 주장에 네티즌들은 "가짜라는 사실이 드러날까봐 빨리 회수하려고 했던건가" "문화재로 등록한 일본 체면 구겼네" "일본이 가져간 진품이라면 쓰시마 절에 기증했을리 없지" "조사 한번 하자는데 문화재청은 왜 거부할까?" 등의 의혹을 제기했다.

온라인뉴스팀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