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삼성전자, 상반기 한국 수출 20% 차지… 법인세도 역대 최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일본의 경제보복 핵심인 반도체 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 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일본의 경제보복 핵심인 반도체 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올 상반기 한국 수출의 20%를 책임진 것으로 나타났다. 법인세 납부액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반기보고서 분석 결과 올 상반기 매출액(별도 기준)은 총 75조1881억 원이었다. 이 가운데 국내(내수) 비중은 전체의 14.0%인 10조5220억 원으로 집계됐다.

나머지 64조6661억 원(86.0%)은 해외에서 올린 매출이다. 지역별로는 미주가 21조2328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중국(17조8139억 원)과 아시아·아프리카(16조7128억 원), 유럽(8조966억 원) 등의 순이었다.

상반기 한국의 총 수출액은 2713억3000만 달러(약 313조3800억 원·상반기 말 원/달러 환율 기준)였다. 직접 비교 대상은 아니지만, 삼성전자의 해외 매출액은 한국 수출의 20.6%에 해당하는 수치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외 자회사, 현지 생산·판매법인 등을 제외한 국내 본사의 매출만 집계한 것이어서 해외 매출은 수출로 볼 수 있다"며 "한국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980년 처음 1%를 넘어선 이후 꾸준히 상승곡선을 그리면서 최근에는 20%대까지 올라갔다"고 말했다.

특히 삼성디스플레이 등 자회사를 포함하면 비중은 더 커지고, 삼성SDI와 삼성전기, 삼성SDS 등 전자 계열사로 범위를 넓히면 국내 기업들 가운데 수출기여도가 압도적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글로벌 반도체 시장의 '슈퍼호황기'였던 지난 2017년과 지난해에 비해서는 해외 매출 비중이 다소 줄어들었다.

이처럼 매출의 대부분을 해외에서 올리고 있으나 세금은 대부분 국내에서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올 상반기 법인세 납부액은 9조5449억 원(연결 기준)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7조9720억 원)보다 19.7%나 증가한 것으로, 역대 최고치다.

기획재정부가 잠정 집계한 상반기 국내 법인세수가 약 54조 원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단일 기업이 납부한 세금으로는 엄청난 액수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약 17조8000억 원의 조세공과금을 냈는데, 이 가운데 86%를 한국에서 냈다고 밝힌 바 있다. 전체 납부액과 한국 납부 비중 모두 역대 최고치였다.

재계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우리나라의 수출과 세수에서 절대적인 역할을 하면서 이른바 '사업보국(事業報國)'이라는 창업 이념을 실천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삼성 편중'이 점점 심화한다는 것은 전체적인 국가 경쟁력 차원에서 바람직하지 않다는 지적도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21,000
    • -1.49%
    • 이더리움
    • 227,300
    • +1.25%
    • 리플
    • 306
    • -0.65%
    • 라이트코인
    • 83,750
    • +1.09%
    • 이오스
    • 4,770
    • -0.29%
    • 비트코인 캐시
    • 358,500
    • +0.11%
    • 스텔라루멘
    • 85.5
    • -0.93%
    • 트론
    • 18.4
    • +0.55%
    • 에이다
    • 68
    • +0.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1,500
    • +0.86%
    • 모네로
    • 81,950
    • -1.21%
    • 대시
    • 107,100
    • +0.09%
    • 이더리움 클래식
    • 7,330
    • -0.54%
    • 83.9
    • -0.83%
    • 제트캐시
    • 62,100
    • -1.82%
    • 비체인
    • 5.55
    • -1.25%
    • 웨이브
    • 1,985
    • -1.7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9
    • +0.97%
    • 비트코인 골드
    • 13,060
    • -1.28%
    • 퀀텀
    • 2,646
    • -1.12%
    • 오미세고
    • 1,236
    • -0.32%
    • 체인링크
    • 1,841
    • -3.41%
    • 질리카
    • 11.6
    • -4.13%
    • 어거
    • 12,290
    • -0.8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