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편의점, 자영업자 무덤 되나...출점 주춤한데 점포당 매출마저 감소

편의점 성장세가 주춤하면서 은퇴자의 최후 보루인 편의점마저 자영업자의 무덤이 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출점 자율 협약과 최저 임금 상승에 따라 신규 출점이 어려워진데 따른 결과다.

7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최근 내놓은 ‘3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 자료에 따르면 편의점 3사(CU·GS25·세븐일레븐)의 전년 동기 대비 매출 증가율은 2.9%로 집계됐다. 이는 산업부가 편의점 매출을 분리해 집계하기 시작한 2013년 3월 이후 72개월 만에 최저치다.

2015년만 해도 30% 안팎의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던 편의점 매출 증가율은 2016년 10%대로 떨어진 후 지난해 중순까지 10%대의 두자릿수 성장세를 꾸준히 이어왔다. 하지만 작년 6월 10.5%를 마지막으로 9개월째 한자릿수 성장율로 떨어진 상태다. 성장세 둔화 움직임은 올들어 더욱 두드러진다. 지난 2월 3.7%로 집계되며 54개월 만에 최저 매출 성장률을 보이더니 한 달만에 사상 최저치를 갈아치운 것이다.

이처럼 편의점 성장세가 둔화되는 것은 최저임금 상승과 자율규약에 따라 신규 출점이 급감했기 때문이다. 편의점 3사의 3월 점포 수는 총 3만6147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3% 증가하는 데 그쳤다. 지난 10월 이후 6개월째 4%대 성장률이다. 특히 최저임금 8350원에 주휴 수당 포함 시 실질적으로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를 시작한 올해 1월 점포 수 증가율은 4.1%로 2014년 9월(3.9%) 이후 54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바 있다. 2월 역시 4.1%에 머물렀다.

실제로 업체별 점포수 증감 추이를 보면 CU의 1분기 점포 수는 총 1만3342개로 지난 분기말(1만3169개) 대비 순증 수가 173개에 그쳤다. 지난해 같은 기간 순증(232개) 대비 25% 감소했다. GS25도 점포 순증 수가 153개로 전년도 1분기(206개)보다 25% 줄어들었다. 세븐일레븐은 62개로 전년 동기 대비 55% 급감했다. 산업부 자료에 포함되지 않는 이마트24의 경우도 1분기 순증 점포가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42% 줄어든 171개였다.

문제는 점포당 매출 증가율도 좋지 않다는 점이다. 3월 점포당 매출 증가율은 -1.3%로 작년 1월(-2.6%) 이후 14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2월(-0.4%)에 이어 2개월 연속 마이너스기도 하다. 점포당 매출액은 편의점 전체 매출에서 점포 수를 나눠 계산하는 만큼 전년 대비 매장 수가 늘어날수록 줄어드는 구조다. 최근 매장 수 증가가 5년 만에 최저 수준인데도 점포당 매출 증가율이 부진하다는 것은 편의점 운영하기가 그만큼 더 어려워지고 있다는 현실을 반영한다.

매출이 정체된 가운데 높아진 비용은 편의점주를 더욱 옥죄고 있다. 올해 최저임금은 8350원으로 2017년 6470원에서 2년간 29.1% 올랐다. 최근 광주시 비정규직지원센터 조사에 따르면 편의점과 주유소 등 업주의 44.5%가 임대료를 최대 애로사항으로 꼽았으며 34.5%가 최저임금을 두 번째 애로점이라고 지적했다.

한 편의점 업주는 “편의점이 포화 상태에 이르면서 점포당 매출이 계속 줄어들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특히 최근 임금 인상으로 전체 비용 중 인건비는 50% 수준으로 높아져 실질적으로 점주가 가져가는 금액은 더욱 줄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70,000
    • -0.07%
    • 이더리움
    • 250,700
    • +0.08%
    • 리플
    • 371
    • +8.8%
    • 라이트코인
    • 92,750
    • +4.04%
    • 이오스
    • 4,859
    • -1.44%
    • 비트코인 캐시
    • 386,000
    • +1.21%
    • 스텔라루멘
    • 99.9
    • +8.59%
    • 트론
    • 21.4
    • +7.54%
    • 에이다
    • 74
    • +4.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5,400
    • +0.21%
    • 모네로
    • 87,700
    • +6.3%
    • 대시
    • 113,900
    • +1.7%
    • 이더리움 클래식
    • 7,555
    • +0.53%
    • 86
    • +0.12%
    • 제트캐시
    • 64,500
    • +2.14%
    • 비체인
    • 5.73
    • +0.17%
    • 웨이브
    • 2,027
    • -0.8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9
    • +4.57%
    • 비트코인 골드
    • 13,770
    • +2.46%
    • 퀀텀
    • 2,840
    • +3.24%
    • 오미세고
    • 1,391
    • +5.06%
    • 체인링크
    • 2,136
    • +10.56%
    • 질리카
    • 12.4
    • +1.64%
    • 어거
    • 12,980
    • +1.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