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이투데이 말투데이] 강노지말(强弩之末)/프로토타입

조성권 국민대 객원교수

☆ 토머스 에디슨 명언

“인생에서 실패한 사람 중 다수는 성공을 목전에 두고도 모른 채 포기한 이들이다.”

미국의 발명가인 그는 특허 수가 1000종을 넘을 정도로 많은 발명을 했다. 그중 백열전구를 개선·발전시킨 생산법의 발명은 획기적이다. 전구실험 중에 발견한 ‘에디슨 효과’는 20세기에 들어와 열전자 현상으로 연구되고, 진공관에 응용되어 전자공업 발달의 바탕이 되었다. “나는 실패한 것이 아닙니다. 단지 성공할 수 없는 몇 십 가지의 방법을 발견했을 뿐입니다”라는 말도 남겼다. 오늘은 그의 생일. 1847~1931.

☆ 고사성어 / 강노지말(强弩之末)

강하게 날아간 화살도 멀리 날아가 끝에 이르러서는 비단 결 한 장 뚫지 못한다는 뜻이다. 한(漢)나라 무제(武帝)가 흉노족의 침공 대책을 묻자 어사대부(御史大夫) 한안국(韓安國)이 무력 응징을 반대한 말에서 유래했다. “강한 쇠뇌에서 힘차게 나간 화살이라도 최후에는 힘이 떨어져 노(魯)나라에서 만든 얇은 비단조차 뚫을 수가 없습니다(强弩之末 不能入魯縞). 마찬가지로 아무리 강한 군사력도 장도(長途)의 원정에는 여러모로 쇠퇴하는 법입니다.”

☆시사상식 / 프로토타입(prototype)

본격적인 상품화에 앞서 성능을 검증·개선하려고 간단하게 핵심 기능만 넣어 제작한 기본 모델로 시제품·견본품이라고도 한다. 본격적으로 제품 개발·생산에 들어가면 도중에 중단하거나 취소하는 것이 쉽지 않으므로 사전에 프로토타입을 제작하고 검증 과정을 거쳐 위험 부담을 최소화한다.

☆ 한자가 변한 순우리말 / 가난

‘어려울 간(艱)’과 ‘어려울 난(難)’을 합친 한자어가 ‘가난’으로 발음이 바뀌었다.

☆ 유머 / 불구경

에디슨의 연구실에 불이 나 연구 자료들이 불탔다. 모두 우왕좌왕하자 에디슨이 아들에게 “어머니를 불러오라!”며 이렇게 덧붙였다. “세상에 공짜로 이런 불구경을 어디에서 해 보겠니!”

채집/정리:조성권 국민대 경영대학원 객원교수, 멋있는삶연구소장

조성권 국민대 경영대학원 객원교수, 멋있는 삶 연구소장 opinion@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