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양예원, 악플러에 선전포고…일베 “안구건조증이냐” 계속되는 조롱

(연합뉴스)
(연합뉴스)

양예원이 악플러와의 전쟁을 선포한 가운데 일간베스트(이하 ‘일베’)의 도 넘는 조롱이 계속되고 있다.

9일 서울서부지법은 양예원의 사진을 유출하고 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40대 남성 최모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선고했다. 향후 5년간 아동 관련 직종에도 종사할 수 없다.

판결 직후 양예원은 악플러들을 향해 “나를 괴롭게 했던 그 사람들을 용서할 생각이 하나도 없다”라며 “단 하나도 안 빼놓고 악플러들을 법적 조치할 것이고, 다시는 안 물러서겠다. 인생을 다 바쳐서 싸우겠다”라고 눈물을 보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베 회원들은 양예원의 눈물에 대해 “안구건조증 증상”, “표정은 슬픈데 눈물은 안 보여”등의 댓글로 양예원의 고통을 조롱하거나 희화화를 멈추지 않았다.

이들의 악플은 하루 이틀이 아니다. 사건 후 머리를 자르고 법원에 등장한 양예원을 향해 “페미코인 탑승?”, “연예인 다 됐다”, “머리 잘랐으니 페미니스트라 이건가” 등의 조롱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